日 "北담화, 트럼프 발언 악용한 美·日 이간질 시도"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정부가 북한의 미사일 잇따른 발사에 대한 담화 발표에 미국과 일본의 연대를 이간질하려는 의도로 해석하고 있다.

12일 NHK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 당국자 말을 인용해 "북한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용인하고 있다며 일련의 미사일 발사를 정당화하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데는 미국과 일본을 이간시키려는 계산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등에 대해 사정거리가 짧은 것은 문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지난 11일 권정근 미국담당국장 명의의 담화에서 최근 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 대통령까지도 아주 작은 미사일 실험이라고 말해 사실상 주권국가로서의 우리 자위권을 인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 역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실험을 용인하고 있다'며 미사일 발사를 스스로 정당화한 셈이다.

이에 대해 일본 방위성 한 간부는 "지난 7일 열린 미일 국방장관회담에서 모든 사정의 탄도미사일 폐기를 위해 긴밀히 연대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했다"며 "인식에 차이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이용해 사거리에 관계없이 미사일 발사를 용인하지 않는 일본과 미국을 떼어 놓으려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북한은 지난 10일 함경남도 함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발을 발사, 올해로 7번째 미사일을 연이어 발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앞서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극히 유감"이고 말했다. 또 발사 당일인 6일에도 북한의 발사체 발사는 '우리나라(일본)에 중대한 위협이자 심각한 과제"라며 당일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각료회의를 열어 대응방향을 논의하기도 했다.

NHK는 "일본 정부는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미일 양국의 입장에 차이가 없다는 전제하에 북한의 동향을 주시하며 냉정하게 대처한다는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