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여행 불매 운동에…성장률 0.1%p↓·일자리 10만개 감소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의 내년 경제성장률이 한국인들의 여행이 감소로 0.1%포인트 하락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국과 일본의 상호 여행감소 현상이 지속되면, 일본은 한국보다 2배 가량 피해를 입을 것으로도 전망된다.

13일 현대경제연구원의 '한일 여행절벽의 경제적 피해와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여행이 급감할 경우 일본의 관광산업, 생산, 고용에 부정적인 영향이 가해질 수 있다.

현재 일본은 방일 외국인 4명 중 1명(24.2%)이 한국인일만큼 한국인 관광객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서다. 이는 방일 관광객 1위인 중국(26.9%)과 비슷한 수준이다.

보고서는 한국인이 일본 여행으로 쓴 돈을 말하는 여행서비스 지급액이 지난해 51억7000만달러에서 최근 20년 중 최소 수준인 1998년 9억7000만달러로 81.2% 감소하는 상황을 전제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이런 가정이 현실성이 낮다는 지적이 있을 수 있겠으나 최근 여행 취소율이 높고, 과거 사드 보복 당시 중국인의 한국 관광이 75.1% 줄어들었던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 국민의 일본 여행이 외환위기 수준으로 줄고 이 상황이 내년까지 계속되면, 2020년 일본 경제성장률은 0.1%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여행객들이 줄어들면 일본 관광산업만이 아니라 여타 산업의 생산, 부가가치, 고용에 직간접적인 타격을 준다고 봤다. 산업연관표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내년도 일본 생산은 8846억엔, 부가가치는 4558억엔이 줄어 고용은 9만5785명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일본인의 한국 여행이 줄면 한국 경제에도 타격이 가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일본의 한국 여행이 39% 감소하는 상황이 이어지면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이 0.05%포인트 하락한다고 봤다.

일본 여행객이 한국에서 쓴 돈을 말하는 대(對)일본 여행서비스 수입이 지난해 17억7000만달러에서 최근 20년 가운데 최소 수준인 2015년 10억8000만달러로 감소하는 상황을 전제했다.

보고서는 "일본인의 한국 여행이 늘어나지 않고 이미 계속 낮은 수준에서 정체된 상태인 만큼 여기서 큰 폭 급감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경우 한국 관광산업에 피해가 집중돼 생산은 1조8745억원, 부가가치는 7687억원 줄고 고용은 1만8176명 감소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한일 여행절벽으로 인한) 피해는 일본이 클 것으로 판단되나 이에 대한 반작용으로 일본인의 한국 여행 감소, 국내 관광산업 실적 악화가 예상된다"며 "정부와 정치권은 '일본 여행 보이콧'을 부추기는 식의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