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봉 연휴에 日 덮친 초대형 태풍 '크로사'...15일 상륙 '비상'

[KJtimes=권찬숙 기자]한국의 추석에 해당하는 '오봉'(お盆) 명절을 보내는 일본 열도가 초대형 태풍 접근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일본 기상청은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이날 오전 6시 규슈(九州) 남쪽 다네가시마(種子島) 남동쪽 약 600㎞ 해상에서 시속 15㎞로 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라고 전했다.

이 태풍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심기압 96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초속 30m, 최대 순간 풍속은 45m로 관측됐다. 또 초속 25m 이상의 폭풍 영향권이 330㎞, 초속 15㎞ 이상의 강풍 영향권이 남쪽 1100㎞, 북쪽 650㎞에 달하는 초대형급이다.

이날 오전 중간(초속 25∼33m) 강도이던 '크로사'는 오후 들어 강한(초속 33∼44m) 태풍으로 발달했다. 

크로사는 15일 아침 일본 규슈 동쪽을 스치듯이 통과한 뒤 혼슈에 상륙해 같은 날 오후 3시께 오사카 서쪽 약 250㎞ 육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이 태풍 영향으로 일본내 많은 곳에서는 1㎜ 이상 호우가 쏟아질 가능성도 예상된다.

일본 기상청은 "10호 태풍이 14일부터 15일 사이 서일본 지역에 상륙할 우려가 있다"며 "강풍과 폭우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일본의 오봉은 한국의 추석과 같은 명절로, 일본인들은 귀성해 성묘하고 가족들이 만나 함께 시간을 보낸다. 올해는 토요일인 지난 10일부터 일요일인 18일까지가 오봉야스미 기간이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