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슈마커, 광복절 맞이 “독도는 우리땅!” 캠페인 진행

[KJtimes=김봄내 기자]최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 배제 여파로 반일 감정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 토종 슈즈 멀티숍 슈마커가 광복절을 맞아 그 의미를 되새기고 우리 독도의 발전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슈마커는 815일 광복절을 맞아 신규오픈예정인 강남점(830일오픈)‘8.15 기억해요, 행동해요, 알려줘요.’ 캠페인을 마련하고 고객 참여를 통해 부착된 메시지카드 개수에 해방을 맞은 해를 의미하는 1945원을 곱해 독도 발전에 기부하기로 했다.

 

 

캠페인은 81512시부터 19시까지 7시간가량 강남점 매장 앞에서 진행되며, 참여를 위한 메시지카드는 현장에서 태극기 스티커와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고객은 제공된 스티커에 응원메시지를 작성하여 마련된 캠페인 보드에 부착하면 된다.

 

 

또한 현장에는 캠페인을 SNS를 통해 널리 알리고 광복절을 기념하기 위한 포토플레임도 함께 마련된다. 이날 행사로 조성된 기부내역은 슈마커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슈마커 관계자는 최근 일본 무역규제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며, 광복절의 의의와 우리 영토인 독도가 가진 의미가 더욱 중요하게 와닿고 있다, “이러한 마음을 담아 마련된 행사인 만큼 우리 독도 수호를 위해 많은 시민 여러분들이 함께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