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일본 지우기’ 나선 뷰티업계, 국산 브랜드 뜬다

[KJtimes=김봄내 기자]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지속 확산되고 있다. 랄라블라에 따르면 DHC의 지난 10() 하루 동안의 매출이 전주 동요일 대비 4.9%, 전월 대비 1.5% 감소했다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올리브영에서도 키스미, 하다라보 같은 유명 화장품과 발바닥 패치 휴족시간 등 일본 브랜드 제품 매출이 이달 1~5일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8% 정도 감소했다. 최근 일본의 화장품 기업 DHC가 혐한 발언에 이어 독도와 관련해 망발을 반복하면서 이에 대한 여파로 인해 DHC 제품이 입점한 일부 국내 헬스앤뷰티(H&B) 스토어 업계는 DHC 제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이에 기존 유명 일본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국내 브랜드 제품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세먼지에 특화된 클렌징 오일 BRTC ‘안티 폴루션 클렌징 오일 3

 

[BRTC] 안티폴루션 클렌징 오일 3종대표적으로 주목 받는 클렌징 오일은 국내 더마 코스메틱 브랜드 BRTC안티 폴루션 클렌징 오일이다. 미세먼지에 특화된 클렌징 오일로 제품력을 인정 받아 올 3월 올리브영에서 안티 폴루션 앤 풀 메이크업 클렌징 오일은 전년대비 280%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한 바 있다.

 

 

피부고민에 따라 선택할 수 있게 풀 메이크업 클렌징 오일’, ‘블랙헤드 클렌징 오일’, ‘퍼펙트 카밍 클렌징 오일로 구성된 안티 폴루션 클렌징 오일KC피부인상연구센터에서 초미세먼지 세정력 인체적용시험 테스트를 통해 단 1회 사용으로 최대 90%의 초미세먼지까지 씻어내는 효과를 입증했다. 순한 식물성 오일과 독자적인 특허성분으로 클렌징 후에도 당김없이 촉촉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특징이다.

 

 

20대 피부 고민을 덜어줄 국산 남성 화장품 브로앤팁스 올인원 3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우로오스가 일본 남성 화장품이라는 것이 전파되면서 우르오스의 매출은 점차 감소하고 국산 남성 화장품 브로앤팁스가 급부상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브로앤팁스는 최근 동방신기 유노윤호를 광고 모델로 선정해 건성 피부용 네버 드라이’, 지성 피부용 네버 오일리’, 민감성 피부용 네버 워리등 피부 유형별 올인원 제품을 내놓았다.

 

 

'네버 워리'는 피부 진정 및 피부 장벽 강화에 도움을 주는 제품이며, '네버 드라이'는 도포 시 물방울이 터지며 즉각적인 수분감을 제공하는 '워터 홀딩 폴리머' 기술을 향상해 건조함, 피부 당김 등 건성 피부 고민 해결에 도움을 준다. 또한 '네버 오일리'는 강화된 '세범 컨트롤 콤플렉스' 성분으로 산뜻한 사용감은 물론 피지 케어와 유·수분 밸런스 등 지성 피부 관리에 집중했다.

 

 

저렴한 가격대의 지속력 강한 마스카라 미샤, 페리페라

 

마스카라, 아이라이너, 섀도우 등으로 유명세를 올린 일본 색조 화장품도 매출이 감소하는 추세다. 특히 20대 여성들 사이에서 좋은 품질로 입소문을 탄 키스미 마스카라를 대체 브랜드로 미샤, 페리페라, 클리오, 에뛰드하우스 등의 다양한 제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미샤 울트라 파워프루프 마스카라는 스타일에 따라 컬 업 볼륨’, ‘컬 업 롱래쉬’, ‘컬 업 브라운3가지로 구성된 물, , 피지 등으로부터 지속력이 강한 프루프 제품이다. 페리페라 잉크 블랙 카라는 마스카라 픽서 없이도 속눈썹 처짐과 뭉침이 덜하며 저렴한 가격이 특징이다.

 

 

투명화장으로 대표되는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 정샘물 에센셜 스킨 누더 쿠션

 

정샘물은 유명 메이크업 아티스트 정샘물이 론칭한 브랜드로 투명 메이크업의 대표 아티스트인 만큼 베이스 메이크업이 인기 제품이다. 특히 에센셜 스킨 누더 쿠션은 촉촉하고 가벼우면서도 뛰어난 커버력으로 뷰티 커뮤니티와 뷰티 유튜버들의 추천으로 유명해져 베스트셀러로 자리 잡았다. 이러한 제품력을 인정받아 일본 브랜드 제품을 대체할 수 있는 베이스 메이크업 제품으로 많은 이들의 추천을 받고 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