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제36회 베페 베이비페어, 오늘 코엑스서 성대한 개막

[KJtimes=김봄내 기자]대한민국 최초·최대 규모의 유아용품 전시회 베페 베이비페어가 오늘 화려하게 개막했다.

 

 

베페가 주최하는 국내 대표 임신·출산·육아 박람회 36회 베페 베이비페어(이하 베페)’815()부터 18()까지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1Hall A, B에서 열린다.

 

 

베페 베이비페어는 국내외 임신, 출산, 육아, 교육 관련 브랜드들을 한 자리에서 경험할 수 있는 박람회다. 매회 육아 트렌드를 반영한 전시 테마로 주목 받았던 베페는 이번 전시회에서 내 아이에 특별함을 더해줄 수 있는 육아템을 찾는 트렌드를 반영해 아이들 고유의 컬러와 개성을 존중하는 컬러풀 베이비를 테마로 정했다. 국내외 대표 육아 브랜드들과 SNS 인기 셀러 등 국내 최대 규모인 450여개 브랜드가 참여해 특색있는 육아용품을 찾는 젊은 부모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베페의 창립 20주년을 맞아 대폭 확대한 혜택이 눈길을 끈다. 베페는 베페 20주년 기념 선착순 이벤트를 통해 전시 기간인 815일부터 18일까지 하루에 1,000명씩 총 4,000명에게 매일 다른 실용적인 육아용품을 제공한다. 임신부들을 위한 공간인 임신부 프리미엄 라운지A,B홀 확대 운영을 통해 임신부들의 편안한 전시회 관람을 돕고 임신부들을 위한 선착순 이벤트와 라운지 이용 이벤트 등을 진행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인스타그램 인기 셀러를 한 자리에 모은 베페 SNS 마켓’, 특색 있는 알짜 육아 정보를 무료로 제공하는 브랜드 클래스’,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을 위한 공간인 베페 오픈 스튜디오등 기존 육아 박람회에선 보기 힘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며 현장에 참석한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베페는 육아산업 전반의 동반 성장을 위해 국내 육아용품 전시회에서는 유일하게 참가기업과 국내외 바이어들을 대상으로 한 기업간 거래(B2B)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비즈니스 라운지를 통해 국내 기업과 아시아 각국의 바이어를 연결하는 해외바이어 수출상담회’, 국내 대표 유통사와 참가기업들을 연결하는 국내바이어 유통상담회을 진행해 참가기업들의 국내외 판로 확대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베페 이근표 대표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관람객들에게는 취향에 맞는 특색있는 육아용품들을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참가기업에게는 소비자는 물론 바이어들과의 만남까지 주선해 다양한 판로 확대의 기회를 마련하고자 노력했다, “이번 베페 베이비페어에 방문해 우리 아이만의 특색있는 육아용품을 찾고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