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문화스포츠 풍향계

변상욱 앵커, 한국방송대상 공로상 수상...김남길·박나래 등 개인상

[KJtimes=김승훈 기자]최근 수꼴표현 논란으로 화제가 된 변상욱 YTN 앵커가 제46회 한국방송대상 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방송협회는 다음 달 3일 열리는 제46회 한국방송대상 심사 결과 일부를 27일 발표했다.

 

변상욱 앵커는 CBS 표준FM(98.1) ‘김현정의 뉴스쇼유튜브 라이브 댓꿀쇼등으로 공로상을 받게 됐다.

 

이밖에도 연기자 김남길과 방송인 박나래·유민상 등이 제46회 한국방송대상 개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배우 김남길은 SBS TV 드라마 '열혈사제'로 연기자상을, 예능인 박나래는 MBC TV '나 혼자 산다'로 진행자상을, 개그맨 유민상은 KBS 2TV '개그콘서트'를 통해 코미디언상을 수상했다.

 

작품상 수상작으로는 뉴스보도 부문에 MBC TV '뉴스데스크'의 고() 김용균 씨 사망사고 연속 보도가, 시사보도TV 부문에는 KBS 1TV '시사기획 창''조선학교 - 재일동포 민족교육 70' 편이 뽑혔다.

 

이밖에 중단편드라마 작품상은 SBS TV '열혈사제', 연예오락TV 작품상은 MBC TV '구해줘! 홈즈', 시사보도라디오 작품상은 '김현정의 뉴스쇼 - 직격 인터뷰'에 돌아갔다.

 

KBS 2TV '회사가기 싫어'EBS '자이언트 펭TV'는 각각 생활정보TV 작품상, 어린이 작품상을 받는다.

 

방송대상은 우수한 프로그램과 방송인에게 상을 수여하는 한국방송협회 주관 지상파 통합 시상식이다.

 

다음 달 3일 오후 3시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리는 제46회 한국방송대상 시상식은 SBS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며, 대상은 시상식 현장에서 발표된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