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효성, '요요마 DMZ 평화음악회' 후원... 한반도에 울림과 감동 선사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동 기획한 문화로 이음:디엠지(DMZ) 평화음악회9일 오후 파주 DMZ 안 도라산역에서 개최됐다.

 

이번 ‘DMZ 평화음악회는 효성이 메세나 활동으로 개최한 요요마 바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열렸다. ‘바흐 프로젝트8일에 열린 파크콘서트행동의 날(Day of Action)’‘DMZ 평화음악회’(9)로 구성되어 있다. 요요마는 앞서 멕시코, 미국, 그리스 등에서도 행동의 날을 통해 이민정책, 지역 사회의 문화, 노숙자 문제를 다뤘다.

 

‘DMZ 평화음악회에서 요요마는 옥상달빛, 국악인 김덕수, 안숙선, 북한 출신 피아니스트 김철웅 등과 함께 연주하며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파크콘서트에서 선보였던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연주는 물론 북한 출신 청년 연주자 2명과 함께 협연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했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호 통일부 차관,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Simon Smith 주한 영국대사 등 외교사절들도 참석했다. 참석자들과 시민들은 다같이 리본이음 행사를 통해 남북의 끊어진 상처를 치유하길 염원했다.

 

요요마는 모두 발언을 통하여 지난해 8월부터 6개 대륙 36개 도시에서 바흐 무반주 첼로 모음곡을 연주하는 바흐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이번 방한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남한과 북한에 흩어져 있는 한 가족이 바라보는 똑같은 달처럼 연주하고 싶었고, 남북한의 경계에서 바흐를 연주하고 싶다는 뜻에 오랜 친구인 조현상 효성 총괄사장이 흔쾌히 호응해주었다. 바흐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성사될 수 있도록 공동 기획 및 후원을 해준 문화체육관광부와 효성에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전했다.

 

이번 바흐 프로젝트‘DMZ 음악회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효성이 요요마의 평화에 대한 의지에 공감하고, 동 행사가 이루어지기 위하여 적극적인 역할을 함으로써 성사되었다. 효성 관계자는 뜻깊은 행사를 후원하게 되어 기쁘다“‘행동의 날로 진행되는 ‘DMZ 음악회가 인류의 평화, 화합, 공존에 공헌할 것으로 믿는다. 한반도에도 평화의 온기가 널리 퍼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