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한국카본, 증권사가 ‘매수’ 추천한 이유

“감익추세 종료 예상”…“LNG선 보냉재 수주 증가”

[Kjtimes=김승훈 기자]롯데케미칼[011170]과 한국카본[017960]에 대해 KB증권과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매수를 추천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1KB증권은 롯데케미칼에 대해 목표주가 31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하반기에 이익 감소 추세가 끝날 것이라는 전망에 다른 것이다.


KB증권은 내년 미국법인 이익증가로 실적개선이 예상되고 2021년 대산 HPC(중질유·나프타분해시설) 프로젝트와 2022GS에너지 합작사(JV) 등 장기 성장성이 유효하며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 4.3%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매력도 크다고 평가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한국카본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1만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보냉재 수주가 크게 늘고 있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수요 강세가 이어지고 있어 한국카본은 시설 투자를 진행할 것이며 무차입 경영을 고수하고 있어 시설 투자에 필요한 자금도 보유한 현금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의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8% 감소한 4437억원, 영업이익은 34.0% 감소한 3322억원으로 시장 전망치를 소폭 하회할 전망이라며 올레핀 사업은 탄탄했으나 아로마틱 사업의 실적 악화가 클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 연구원은 분기 영업이익은 3분기까지 4개 분기 연속 감소할 전망인데 다만 보수적으로 추정해도 4분기부터 감익 추세가 종료될 것이라면서 향후 경기 변수에 따라 내년 상반기 이익 증가폭이 달라질 수 있지만 추가 감익은 제한적으로 판단되고 하반기 실적으로 이익의 바닥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최진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카본의 올해 상반기 수주 잔고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5.7배 증가했다미중 무역갈등을 비롯한 대외 변수에도 불구하고 세계 LNG 운반선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하지 않아 수혜가 발생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한국카본은 매출의 절반 이상이 LNG 운반선 보냉재 제조·납품에서 발생하고 있어 세계 LNG 운반선 수요 변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다면서 최근 한국 조선사들의 수주 강세에 따른 낙수 효과로 한국카본은 꾸준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경실련 "조국, 자진 사퇴해야..검찰개혁 동력 얻기 어려워"
[KJtimes=이지훈 기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에 적절하지 않다며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8일 입장문을 내고 "엄격하게 법 집행을 관리하고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직에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를 임명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에게 자진해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후 많은 의혹이 제기됐으나 2일 기자회견, 6일 청문회 등 2번의 기회가 있었음에도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검찰 수사와 향후 재판을 통해 밝혀져야 할 과제가 생겼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 후보자를 정치적으로 성장시킨 '정의'와 '공정'이 후보자 지명 이후 드러난 언행 불일치로 국민과 청년들에게 많은 허탈감과 실망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조 후보자가 줄곧 강조해온 검찰 개혁을 두고도 "꼭 조 후보자만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지난 20여일간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의 진실 공방과 소모적인 진영대결로 국민들은 갈라져 있다"며 "앞으로 사법 독립, 검찰 개혁의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