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오픈...근로자 복지수준 향상

[KJtimes=김봄내 기자]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이 16일 오픈했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은 휴양·여행, 취미·자기계발, 건강관리, 생활·안정, 상품몰 등 5개 분야별로 19개 기업이 제공하는 다양한 복지상품을 중소기업 임직원에게 시장 최저가 혹은 보다 할인된 금액으로 제공한다.


이날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오픈 행사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해 최병환 CJ CGV 대표이사, 박윤택 SK 엠앤서비스 대표이사, 김진국 하나투어 대표이사, 신동훈 교원웰스 사장 등이 복지서비스를 제공 하는 기업들을 대표해 참석했다.


박영선 장관은 중소기업 혼자서는 복지격차를 해소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대한상의와 공동으로 복지플랫폼을 오픈하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말하고, “앞으로 복지플랫폼을 더욱 확대하여 중소기업 근로자들이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시장 최저가로 복지상품을 제공해준 제휴 기업들의 적극적인 지원 덕분에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성공적으로 오픈할 수 있게 되었다, “중소기업 직원의 복지 증진을 위해 양질의 복지상품을 다양하게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은 중소기업 임직원, 소상공인이라면 별도의 가입비나 이용료가 없으며, 회원가입을 위해 중소기업소상공인 확인서 제출 뒤, 각자 아이디를 부여받아 이용할 수 있다.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가입 및 이용에 관한 문의는 고객센터로 하면 된다.


아울러, 두 기관은 복지플랫폼을 운영하는 것 외에 중소기업간 공동근로복지기금 조성을 지원하는 등 중소기업 복지 개선을 위해 대한 상공회의소 내에 중소기업 복지센터를 설치운영하기로 하였다.


한편, 중기부 관계자는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예산을 정부안에 반영하였으며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