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LG전자, ‘간편식 자동조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MOU’ 체결

[KJtimes=김봄내 기자]풀무원이 LG전자와 손잡고 식품업계 최초로 스마트 가전에서 자동 조리되는 가정간편식(HMR) 제품을 선보였다.

 

 

풀무원식품은 25일 서울 논현동 LG전자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에서 간편식 자동조리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을 비롯한 양사 임직원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양사는 스마트 가전에서의 HMR 제품 인식 및 최적 조리에 대한 기능 개발 및 협력 ThinQ 플랫폼을 활용한 커머스 분야의 협력 양사 시너지를 활용한 마케팅 분야의 협력을 하기로 하였다.

 

 

이를 위해 풀무원은 먼저 LG전자의 광파오븐에 가정간편식 조리 알고리즘이 적용된 만두, , 핫도그, 브리또 등 418HMR 제품을 출시했다.

 

풀무원은 각 제품을 최적의 요리로 완성할 수 있는 조리 온도, 조리 시간 등 조리 알고리즘을 LG전자 측에 제공해 광파오븐에 적용하게 했다.

 

 

이에 대해 LG전자는 LG 씽큐 앱과 클라우드 서버를 연동해 고객이 별도로 조작하지 않아도 간편식을 자동으로 조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상 제품은 와이파이를 탑재한 LG전자 광파오븐 전 모델이다.

 

 

양사는 매월 서비스 해당 품목을 확대해 나가고, 향후에는 씽큐 앱을 사용해 식품 쇼핑까지 할 수 있도록 진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씽큐 앱을 활용한 자동조리 방법은 간단하다.

 

예를 들어, 고객이 풀무원 얇은피꽉찬속 만두를 광파오븐에 조리할 경우 먼저 포장지 앞면을 스마트폰의 씽큐 앱 카메라로 촬영한다.

 

그 다음 스마트폰 화면의 조리하기 버튼을 누르면 해당 제품의 최적 조리 시간, 조리 온도 등 정보가 자동으로 세팅되어 클라우드 서버에서 광파오븐으로 전송된다.

 

이후 고객이 만두를 광파오븐에 넣은 뒤 시작 버튼을 누르면 광파오븐이 자동으로 만두를 조리하고, 고객은 맛있게 조리된 만두를 즐길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인 해당 제품은 핫도그 4(올바른핫도그, 모짜렐라 핫도그, 탱글뽀득 핫도그, 체다모짜 핫도그), 만두 3(얇은피꽉찬속 고기만두/김치만두, 납작 지짐만두), 브리또 5(모짜렐라 브리또 비프&할라피뇨, 스위트 치킨텐더, 칠리키친 브레스트, 스파이시 핫포크, 콰트로치즈 고구마무스), 3(귀리소고기죽, 현미전복죽, 오곡삼계죽) 418개 품목이다.

 

 

풀무원식품은 최근 우리 사회에 저출산고령화와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HMR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지만 조리 가전제품과 조리 방법이 이에 보조를 맞추지 못하고 있다는 소비자 지적과 니즈를 반영하여 LG전자와 최신 클라우드 기술을 활용해 간편하게 맛있는 조리를 할 수 있는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개발하고, 협약까지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풀무원식품 박남주 대표는 국내 가정간편식(HMR)은 초기의 간편함 위주에서 이제 전문점 수준의 맛과 균형 잡힌 영양까지 추구하는 방향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니즈 또한 제대로 된 한끼를 만드는 것으로 진화 발전해 가고 있다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소비자들이 자사 HMR 제품을 더욱 간편하게 조리하면서 가장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LG전자와 계속 협업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사장은 “LG전자의 앞선 클라우드 서비스로 고객에게 차별화된 편의성을 제공해 주방가전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사는 다양한 공동 마케팅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풀무원은 쿠킹 클래스에 LG전자의 쿠킹 제품군을 활용하고, LG전자는 매장 체험행사에서 광파오븐을 활용해 풀무원의 HMR 제품 시식 행사를 할 계획이다. 또 유튜브, SNS 채널, 블로그 등 온라인에서 이벤트를 통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기로 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