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LG전자, ‘LG V50S ThinQ’ TV 광고 온에어

[KJtimes=김봄내 기자]LG전자가 11일 출시한 LG V50S ThinQ의 보다 넓어진 사용성을 감각적으로 소개하는 TV 광고를 선보였다.


이 모든 걸 경험해보세요라는 제목의 45초 분량 광고는 주인공의 아침을 깨우는 알람과 함께 시작한다. 영상은 일상의 다양한 순간에서 주인공이 LG V50S ThinQLG 듀얼 스크린을 어떻게 활용하는지를 보여준다. 경쾌한 음색과 멜로디로 유명한 팝 가수 제이슨 므라즈(Jason Mraz)’의 노래 ‘Have it all’이 배경음악으로 어우러진다.


주인공은 LG 듀얼 스크린을 이용해 일상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다양한 작업을 손쉽게 해낸다. 예를 들면 전체화면으로 동영상을 보면서도 또 다른 화면인 LG 듀얼 스크린에서는 다음 재생 목록을 확인한다. 또 여러 제품을 비교해가며 인터넷 쇼핑을 할 때 마음에 드는 제품 정보는 별도 화면인 LG 듀얼 스크린에 따로 띄워놓는 식이다.


주인공은 화면이 열리는 각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360도 프리스탑을 활용해 스마트폰을 책상에 올려놓고 노트북처럼 펼쳐 사용하는가 하면 게임 종류에 따라 조작 버튼을 자유자재로 배치하는 나만의 게임패드로 남들보다 쉽게 모바일게임을 즐기기도 한다.


LG V50S ThinQ는 안정성이 뛰어난 LG V50 ThinQ 플랫폼을 바탕으로 했다. 제품을 실제 사용한 고객의 목소리를 반영해 전작 대비 사용성을 높였으며 초고화소 전면 카메라와 같이 실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기능에 집중했다.


LG V50S ThinQ가 탑재한 3200만화소 전면 카메라는 후면 카메라에 버금가는 성능을 낸다. 1/480초 순간포착 ‘AI 액션샷초고화질 저속촬영 ‘4K 타임랩스격한 움직임에도 안정적인 촬영이 가능한 스테디캠마이크 감도를 극대화하는 ‘ASMR’ 등 콘텐츠 제작에 특화된 기능들도 강점이다.


화면 내 지문인식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을 360도로 완전히 젖힌 상태에서도 지문인식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제품 후면에 자리 잡고 있던 지문인식 센서가 없어져 디자인 일체감도 높아졌다.


LG 듀얼 스크린이 적용한 2.1형 전면 알림창은 사용자가 커버를 열지 않고도 시간, 날짜, 배터리, 전화 수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LG V50S ThinQ와 동일한 6.4형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화면 몰입감도 높인다.


LG V50S ThinQ 출고가는 1199000원이다. LG전자는 전용 액세서리 LG 듀얼 스크린을 제품 패키지에 포함해 기본 증정한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