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엠·롯데쇼핑,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내년 신인 데뷔 절실”…“3분기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에스엠(SM)[041510]과 롯데쇼핑[023530]에 대해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하향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4일 미래에셋대우는 에스엠의 목표주가를 59000원에서 43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내년에 신인 데뷔가 절실한 상황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미래에셋대우는 동방신기 5대 돔 투어가 시작되고 엑소가 정규, 리패키지,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등 앨범과 공연 일정이 활발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개선된 실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년은 실적 측면에서 적자 자회사들의 손익 개선, 밸류에이션(평가가치) 측면에서 신인 데뷔가 강하게 요구되는 시기라고 지적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롯데쇼핑에 대한 목표주가를 21만원에서 165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소매 경기 둔화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 등으로 3분기 실적이 부진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소매 경기 둔화와 일본 불매운동의 영향, 오프라인 유통의 구조적 하락 등으로 인해 기존 사업 부문들의 성장률이 부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정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올해 3분기 연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증가한 1849억원, 영업이익은 32.3% 증가한 161억원을 예상한다소속 아티스트의 국내외 활동이 활발해 본업 변수가 견조하다고 진단했다.


박 연구원은 내년에는 샤이니와 엑소 멤버 절반 이상이 군 입대로 공백을 갖는다면서 잔류 멤버의 솔로와 유닛 활동은 어느 정도 방어책이 되겠으나 공백 자체를 무시하기는 어려우며 NCT와 슈퍼M 등이 빠르게 성장하지 못하면 본업 체력은 다소 약화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쇼핑의 3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은 444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줄고 영업이익은 140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 감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이는 시장 기대치를 큰 폭으로 하회하는 부진한 실적이라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모든 부문의 매출이 부진해 롯데쇼핑이 추진해온 수익성 개선에도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면서 백화점의 판관비 효율화도 쉽지 않고 대형마트와 슈퍼마켓도 수익성 전망이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