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현대중공업지주, 증권사가 주목하는 까닭

“산업 신뢰회복에 기여”…“내년 자회사 업황 회복”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SDI[006400]와 현대중공업지주[267250]에 대해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15KB증권은 삼성SDI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29만원과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발표한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이 국내 ESS 산업 신뢰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3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한 1981억원으로 시장 전망치(2240억원)를 하회할 것이며 소형전지 부문의 전동공구 수요가 둔화하고 중대형 전지는 REC 현물가격 하락 지속에 따른 투자 회수 우려로 ESS 수요가 하회했기 때문이라고 추정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현대중공업지주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44만원을 각각 제시햇다. 이는 이 회사가 내년까지 주력 자회사의 업황 회복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내년부터는 국제해사기구(IMO) 2020의 시행으로 현대오일뱅크의 정제마진이 회복될 것으로 보이고 현대글로벌서비스도 수주 증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되며 또 내년에는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완료되면서 불확실성도 해소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에 ESS 특수 소화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일회성 비용이 최대 2000억원 반영되고 3분기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하회할 것이라며 하지만 ESS 소화시스템 구축은 리콜 개념이 아닌 삼성SDI의 자발적 선제 조치로 보여 내년 국내 ESS 산업 생태계 복원에 기여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양지환 대신증권 연구원은 현대중공업지주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68000억원이고 영업이익은 2256억원으로 낮아진 시장 기대치에 부합했을 것이라면서 올해 예상 배당수익률이 5.2%에 달하는 점도 연말로 갈수록 부각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