켄트호텔 광안리 바이 켄싱턴, ‘2019 부산불꽃축제’ 패키지 출시


[KJtimes=유병철 기자] 켄트호텔 광안리 바이 켄싱턴은 오는 112일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15회 부산불꽃축제를 맞이해 부산 불꽃축제패키지를 오는 112일 단 하루 선보인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이하는 부산불꽃축제는 멀티미디어 해상쇼를 콘셉트로 광안리해수욕장의 하늘과 바다를 화려하게 수놓는 국내 최대 규모의 불꽃축제다. 축제는 불꽃 버스킹을 시작으로 불꽃 토크쇼, 해외 초청 불꽃쇼, 멀티 불꽃쇼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되며 관객들을 위한 소규모 퍼포먼스, 마임, 매직쇼, 버블쇼 등의 이벤트가 진행돼 다채로운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켄트호텔 광안리 바이 켄싱턴은 광안리해수욕장 바로 앞에 위치해 복잡한 인파에 치이지 않고 객실 및 라운지에서 불꽃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명소로 손꼽힌다. 이번에 선보이는 부산 불꽃축제 패키지는 형형색색의 불꽃을 감상하며 호텔 내에서 로맨틱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혜택이 제공된다. 패키지는 객실 1, 스카이라운지 와인 파티 2, 스카이데크 비어 파티 2인 이용 혜택으로 구성됐다.

 

객실은 광안리해수욕장을 조망할 수 있는 스탠다드, 디럭스 등의 객실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켄싱턴호텔앤리조트 공식 홈페이지 또는 유선으로 바다 전망의 객실을 예약하는 고객에 한해 와인 1병과 치즈&과일 플레이트를 특전으로 제공한다.

 

스카이라운지와 스카이데크는 밤하늘을 수놓는 환상적인 불꽃쇼를 조망할 수 있는 명소다.

 

통유리 너머로 광안리해수욕장이 한 눈에 들어오는 15층 스카이 라운지에서는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화려한 불꽃을 감상하며 미식을 즐길 수 있는 와인 파티가 진행된다. 와인 파티에서는 레드, 화이트, 로제, 스파클링 등 다양한 와인 7종과 와인 마리아주 10여종의 메뉴를 뷔페식으로 즐길 수 있다.

 

광안대교와 광안리해수욕장 일대를 더욱 생생하게 바라볼 수 있는 16층 야외 루프톱 바 스카이데크에서는 무제한 생맥주가 제공되는 비어 파티가 열린다. 비어 파티는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진행되며 호가든, 스텔라, 산미구엘 등의 세계 맥주 5종이 무제한으로 제공된다. 이국적인 분위기 속에서 머리위로 떨어지는 듯한 화려한 불꽃을 감상하기에 좋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