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목표주가 ‘오른’ 진짜 이유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4분기 실적 개선 전망”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에 대해 SK증권과 유진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16SK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56000원에서 6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을 매수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반도체 업황 개선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SK증권은 스마트폰 및 통신장비 부문에서도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있으며 3분기에 다소 부진했던 소비자가전(CE) 부문 역시 4분기에는 계절적 성수기를 맞아 실적이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같은 날, 유진투자증권은 SK하이닉스의 목표주가를 종전 95000원에서 99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3분기와 4분기 실적이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유진투자증권은 국제 정세가 여전히 안개 국면인 것은 사실이지만 내년 글로벌 매크로의 예측 불확실성은 올해보다 심하지 않을 가능성이 있으며 이런 점들을 반영해 SK하이닉스의 올해와 내년 주당순이익(EPS) 추정치를 각각 15%, 2% 높이고 목표주가를 약 4% 상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김영우 SK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추세 전환기에 진입하면서 중장기적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가운데 그동안 가격 하락의 원인이었던 반도체 재고도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도 현재 공급 부족 국면의 초입에 들어갔다면서 앞서 삼성전자의 수익 창출은 메모리 반도체에만 집중됐지만 향후 3년간은 파운드리와 시스템 반도체 등으로 수익원이 다양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SK하이닉스의 3분기 영업이익은 4400억원으로 종전 예상치를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3분기 평균 환율과 D·낸드 비트그로스(비트 단위 환산 생산량 증가율)가 각각 종전 추정치를 큰 폭으로 웃돌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4분기 영업이익은 4700억원으로 3분기보다 소폭 늘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3분기 말 현재 SK하이닉스의 재고평가충당금 잔액은 8030억원에 달하는데 4분기 낸드 가격이 오를 경우 일정 부분 환입돼 낸드 부문 적자 폭이 줄 것이라고 진단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 ‘2019 시크릿 코리아 컨벤션’ 성황리에 개최
[KJtimes=유병철 기자]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대표 조민호)가 지난 5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1만여 참가자가 모인 가운데 ‘2019 시크릿 코리아 컨벤션’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시크릿 챕터 2’를 주제로 열린 이번 컨벤션은 임직원과 사업자가 한마음이 되어 지속성장의 기틀을 새롭게 다지는 대화합의 장이 됐다.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의 일환으로 올 하반기부터 ‘다이렉트 보너스’를 신규 도입하는 등 기존 제도를 보완, 유통시장 변화에 따른 더욱 실용적인 보상안 시행에 들어갔다. 사업자의 소득원을 다변화하고 사업자 간 유대 및 공동체 의식을 강화할 것으로 회사는 전망하고 있다. 2012년 9월 해외투자 법인으로 설립한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해마다 매출 신장을 일궈 내며,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국내 직접판매업계 매출 순위에서 2017~2018년 2년 연속 6위를 수성했다. 시크릿다이렉트코리아는 이번 컨벤션을 기점으로 더욱 균형 잡힌 성장토대를 확고히 다져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일중, 김미영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된 컨벤션 본행사는 다이아몬드 이상 직급자들이 무대 위 퍼레이드를 펼치는 것으로 개회를 알렸다. 이어 무대를 꽉 채운 초대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