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벨킨, 아이폰11 시리즈용 맞춤형 토탈 솔루션 10종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벨킨이 아이폰11 신제품 시리즈(iPhone 11, iPhone 11 Pro, iPhone 11 Pro Max)에 호환 가능한 맞춤형 토탈 솔루션 액세서리 10종을 대거 공개했다. 이번 아이폰11 시리즈용 솔루션은 고속 충전, 무선 충전, 라이트닝용 케이블 및 파워 뱅크, 화면 보호 4가지 주제에 맞춰 선정됐다.

 

아이폰11은 고속 충전의 스펙을 갖추었지만 아이폰 11 기본 모델 사용자에게는 여전히 5W 충전기를 제공한다. 벨킨 BOOSTCHARGEUSB-Cto 라이트닝 케이블은 최신 고속 충전 표준인 USB-PD (USB Power Delivery)를 지원, 18W 이상의 전력을 전달하는 USB-C 파워 어댑터를 사용할 경우 아이폰1130분에 약 50%까지 빠르게 충전할 수 있다. 최대 27W의 속도로 충전하는 BOOSTCHARGE27W USB-C+ 12W USB-A 가정용 충전기와 신제품 BOOSTCHARGE USB-C 차량용 충전기 18W를 함께 이용하면 최상의 고속 충전을 경험할 수 있다.

 

미니멀과 편리함을 동시에 추구한다면 무선 충전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벨킨 BOOSTUP무선 충전 패드& 스탠드 10W는 열쇠 및 동전 같은 이물질을 감지해주는 LED 표시등이 있어 보다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 및 애플워치까지 동시에 사용한다면 3in1 BOOSTUP무선 충전 독이 유용하다. 아이폰, 애플워치, 추가 USB-A포트를 통한 기타 장치 충전까지 3가지 제품을 동시에 충전할 수 있어 올인원 충전 스테이션으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다.

 

사용 빈도가 높은 유선 케이블과 보조 배터리도 마련되어 있다. DuraTekPlus Lightning-USB-A 케이블은 알루미늄 회로 보드 케이스, 아라미드 섬유 강화 도체, 유연한 단열재 사용 등 업그레이드 된 내구성 기술을 접목, 케이블 내 안팎을 강화하여 자사 표준 케이블 제품과 비교하여 10배 더 강력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BOOSTCHARGE파워 뱅크 10K는 라이트닝 커넥터를 통해 재충전할 수 있는 업계 최초의 MFi 인증 파워 뱅크로, 라이트닝 케이블만으로 입출력 충전을 지원하며 별도의 12W 라이트닝 포트로 아이폰을 고속 충전 할 수 있다.

 

액정 보호 유리는 엣지까지 보호해주는 SCREENFORCETemperedCurve0.33mmSCREENFORCE강화 유리, 프리미엄 소재와 이온 강화 용법을 사용해 내구성은 높이고 두께는 낮춘 0.29mmSCREENFORCEInvisiGlassUltra까지 3종으로 출시됐다. 신제품 모두 9H의 높은 경도로 제작되어 스크래치에 강하며, 뛰어난 투명도로 실제 화면과 같은 느낌을 제공한다. 특수 제작된 이지 얼라인 트레이를 동봉하고 있어 누구나 쉽게 셀프 부착이 가능하다.

 

한편 벨킨은 아이폰11 시리즈 출시를 기념하여 아이폰은 벨킨이지페이스북 이벤트를 오는 1016일부터 진행한다. 앞서 소개한 프리미엄 액세서리를 경품으로 증정하는 이벤트로, 원하는 액세서리 1개를 선택한 후 친구를 소환하면 응모가 완료된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