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큰 일교차에 쌓이는 피로... 직장인 잠 깨우는 이색 간식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완연한 가을로 접어들며 커진 일교차로 인해 생체 리듬이 깨져 피로감, 졸림 등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늘고 있다. 아침, 저녁으로 건조하고 쌀쌀한 날씨가 지속되며 급격한 온도차에 적응하기 힘들어서다. 이에 업무 중 몰려오는 졸음을 쫓기 위해 간식을 찾는 직장인들 사이에서 에너지를 충전해주고 일상 속 활력을 더해주는 이색 먹거리들이 눈길을 끌고 있다. 세계 각지의 독특한 음료부터 상쾌한 민트향으로 기분을 전환해주거나, 입 속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으로 졸음을 쫓는 간식까지 다양한 제품들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달달한 흑당으로 에너지 충전! 세계의 독특한 음료를 재해석한 이색 제품 눈길

 

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의 더 깊고 진한 흑당밀크티는 한국에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대만 흑당 밀크티를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액상 컵 제품이다. 흑설탕을 불에 졸여 걸쭉한 시럽으로 만들고, 깊게 우려낸 홍차를 차가운 우유에 넣어 만든 밀크티에 섞어 만든 흑당 밀크티의 맛을 그대로 재현했다. 특히 진한 캐러멜 느낌의 흑당과 홍차의 향긋함, 고소한 우유 풍미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남녀노소 누구나 달콤하게 즐기며 에너지를 충천할 수 있다. 패키지 디자인까지 흑당 밀크티의 짙은 흑당 시럽이 퍼져나가는 독특한 모습을 구현해 보는 즐거움도 더했다.

 

 

푸르밀 관계자는 더 깊고 진한 흑당밀크티는 달콤한 흑당밀크티를 컵 타입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선보인 제품이라며 진하고 달달한 흑당밀크티와 함께 하루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상쾌한 민트향으로 기분 전환, 일상 속 청량감까지 더해줘

 

롯데제과는 ! 깨는 졸음번쩍껌을 선보이고 있다. 졸음번쩍껌은 천연 카페인이라 할 수 있는 과라나 추출물이 들어 있으며, 멘톨향과 민트향 등을 사용해 강력한 휘산 작용으로 입과 코 안을 시원하게 해 졸음을 쫓아준다. 졸음번쩍껌은 2014년 용기에 담긴 바둑알 모양의 코팅껌 형태로 첫 선을 보인 후 휴대성이 좋은 판 형태로 라인업을 확대했다.

 

 

코카-콜라는 더 강한 탄산으로 짜릿함을 강화한 씨그램 THE탄산을 선보였다. 씨그램 THE탄산은 풍부한 탄산으로 강렬한 짜릿함과 상쾌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여기에 탄산감을 살려주는 레몬향과 사과, 민트향의 조합이 청량감을 더해준다. 상큼하게 갈증 해소는 물론 제로 칼로리로 일상 속에서 부담 없이 즐기기 좋다.

 

 

입 속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으로 졸음 쫓아주는 간식

 

설빙은 팝핑캔디, 달달시럽, 과일청을 얼음과 쌓아 한 모금만 마셔도 입에서 별이 쏟아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는 팡팡스무디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 6월 출시된 '레몬팡팡스무디'에 이어 딸기, 한라봉, 자몽을 추가 라인업 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음료 위에 올라간 쫀득한 악어 젤리는 식감은 눈까지 즐겁게 한다.

 

 

CU는 매끈한 알갱이가 입안에서 톡톡 터지면서 안에 있는 과일 주스의 맛을 느낄 수 있는 팝핑보바리치맛과 딸기맛을 선보이고 있다. 개구리알과 같은 생김새에 독특한 식감으로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