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롯데하이마트, 목표주가 ‘뚝’…이유는

삼성증권·NH투자증권 이구동성 “3분기 실적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포스코케미칼과 롯데하이마트[071840]에 대해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내리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8일 삼성증권은 포스코케미칼의 목표주가를 62000원에서 56000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의 3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밑돌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삼성증권은 다만 2차전지 재료 증설과 양산이 확대되며 2차전지 재료 업체로 탈바꿈하는 것은 시간문제며 전기차(EV)와 에너지저장장치(ESS) 성장에 따른 재료 성장 수혜주로서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같은 날, NH투자증권은 롯데하이마트의 목표주가를 38000원에서 35000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중립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3분기 실적이 부진했고 4분기 성장 전망도 불투명하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4분기와 내년에도 롯데하이마트의 성장이 불투명하며 음향 가전과 정보통신기기는 소비 성향 변화로 매출이 하락하고 있고 백색가전은 성장이 둔화했다고 진단했다.


장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포스코케미칼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3717억원, 영업이익은 277억원을 보일 것이고 이런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를 하회하는 수준이라며 “2차전지 재료 부문에서 생각보다 수요가 약했던 탓도 있지만 판매 가격이 하락하고 로재정비 부문의 계약 갱신이 늦어진 부분도 있다고 분석했다.


장 연구원은 올해 연간 영업이익 전망치도 968억원으로 기존 추정치(1110억원) 대비 하향 조정한다면서 이는 2차전지 재료 부문의 증설 속도 조절과 고객사 가동률 회복 지연 등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하이마트의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55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줄고 영업이익은 364억원으로 44%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실적 부진의 가장 큰 원인은 3분기 매출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에어컨 매출의 하락이라고 지적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