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부모가 된 밀레니얼 세대 사로잡은 유모차, 리안 솔로LX

[KJtimes=김봄내 기자]밀레니얼 세대가 이제는 부모가 됐다. 풍요와 향유에 익숙하며 소비의 즐거움을 아닌 밀레니얼 세대는 곧 소비를 해 본 만큼 까다로운 소비자로 유아용품을 선택하는 기준이 완전 바뀌었다.

 

 

부모가 된 밀레니얼 세대는 아이가 사용하는 용품을 선택 하는데 있어 허투루 고르는 법이 없다. 특히, 신생아부터 보통 36개월까지 사용하는 유모차를 고를 때는 더욱 까다롭게 제품을 선택한다. 안전한 제품인지, 무게와 핸들링을 꼼꼼하게 체크하는 것은 물론 디자인도 깐깐하게 선택한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소중한 아이를 위해 고가의 프리미엄 제품이라면 무조건 지갑을 여는 것이 일반적 소비였지만 합리적인 가격에 안전과 기능 등을 두루 갖춘 가치 소비를 하는 것이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이다. 이 때문에 유모차 시장에는 디럭스 유모차의 안전성을 갖추면서 휴대용 유모차의 편의까지 제공하는 절충형 유모차가 단연 인기다.

 

 

그 중심에는 대한민국 1등 유모차 브랜드 리안(RYAN)’에서 선보인 국민 유모차 솔로LX’가 있다. 특히, 신생아부터 사용할 수 있는 안전성으로 각광받고 있는 기능인 180도로 눕혀지는 요람형 시트로 부모가 된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았다. 프리미엄 디럭스 유모차에서 볼 수 있던 A형 시트가 등받이 각도롤 180도부터 95도로 4단계 조절할 수 있어 신생아부터 바른자세가 요구되는 36개월까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흔들림 증후군에 노출될 수 있는 신생아도 안전하게 탈 수 있도록 25cm 대형 바퀴와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4바퀴 독립 서스펜션을 통해 울퉁불퉁한 노면에서도 아이에게 전해지는 흔들거림을 최소화했다. 소프트 볼베어링과 내구성 강한 고강도 프레임을 통해 우수한 핸들링을 완성하는 등 디럭스 유모차의 안전성을 그대로 구현했다.

 

 

여기에 휴대용 유모차가 가지는 편의성도 놓치지 않았다. 유모차를 접는 데 단 1초밖에 걸리지 않는 원터치 퀵폴딩 시스템을 자랑한다.

 

 

개성을 중시하는 밀레니얼 세대 부모들을 겨냥해 세련된 디자인과 함께 어디서나 돋보이는 컬러 제트블랙을 비롯해 샌드베이지, 크리스탈그레이, 프렌치블루 컬러의 4종을 선보인 결과 스타일링을 소중히 여기는 밀레니얼 세대에게 폭발적인 인기를 모았다.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리안 브랜드 담당자는 부모로 성장한 밀레니얼 세대가 선택하는 제품은 제품력, 안전성, 디자인은 물론 합리적인 가격까지 모두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그만큼 심리적 만족을 느낀 제품은 SNS를 통해 공유하곤 한다솔로LX는 디럭스 유모차의 안전성과 함께 휴대용 유모차의 편의성을 동시에 갖추며 안전성과 휴대성, 그리고 패션까지 트렌드를 모두 만족시키며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은 결과 인기리에 판매되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리안은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은 솔로LX’를 최대 할인, 최다 사은품으로 만날 수 있는 국민 유모차 특집방송을 오는 23일 현대홈쇼핑을 통해 오후 140분부터 60분간 방송한다. ‘솔로LX’21% 할인된 가격에 선보이며 이와 함께 풋머프, 이너시트, 캡슐 방풍커버, 유모차 고리, 목베개, 컵홀더와 함께 포토호기 작성 시 아이캐리 힙시트까지 최대 사은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