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in 한국

“직장인 하루 커피 2잔 마신다…월 평균 12만원 지출”

[KJtimes=김봄내 기자]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커피 시장 규모는 12조원 가까이 성장하는 등 대한민국은 카페인 공화국이 된지 오래다. 실제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2잔의 커피를 마시고, 월 평균 12만원의 커피값을 지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1,759명을 대상으로 커피 소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2잔의 커피를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세히 살펴보면, ‘2’(31.2%), ‘1’(27.7%), ‘3’(21.8%) 등의 순이었고, 커피를 전혀 마시지 않는 응답자는 6.3%였다.

 

이들은 커피를 마시는 이유로 '잠을 깨기 위해’(25.6%)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습관적으로’(20.7%), ‘동료와 커뮤니케이션을 위해’(15.5%), ‘집중력을 높이기 위해’(12.9%), ‘맛있어서’(11.2%), ‘식사후 다른 입가심거리가 없어서’(7.8%)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의 커피값 지출 현황은 어떨까?

 

주로 마시는 커피의 1잔당 가격대는 ‘4천원대’(20.8%)‘3천원대’(19.3%)가 가장 많았으며, ‘무료, 직접 내려 마심’(18.8%), ‘2천원대’(18.6%), ‘5천원대 이상’(14.9%), ‘천원대’(7.6%) 등의 순이었다.

 

, 하루에 지출하는 커피값은 평균 4,178원 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를 한달로 환산하면 약 12만원을 커피값으로 지출하고 있는 것.

 

한달에 커피에 지출하는 비용이 적지 않다보니 응답자 절반 이상(51.1%)이 커피값 지출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이들은 지출을 줄이기 위해 저가 브랜드 이용’(35.9%, 복수응답), ‘사내 카페 이용’(27.5%), ‘직접 커피를 내려 마심’(26.5%), ‘믹스커피 이용’(26%), ‘할인혜택 카드 사용’(21.5%), ‘하루 마시는 커피양 줄임’(21.1%) 등의 노력을 하고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중 35.2%는 커피 한 잔에 밥값 수준의 비용을 지불하는 것에 대해 커피가 맛있다면 충분히 지불할 만 하다고 생각했다. 반대로 사치고 낭비다’(27.9%)라는 의견도 적지 않았고, ‘카페 좌석, 와이파이, 콘센트 등도 이용할 수 있어 괜찮다’(12.2%), ‘그만한 가치가 없어 이해가 되지 않는다’(7.6%), ‘임대료, 브랜드 비용 등을 생각하면 적합하다’(6.8%), ‘상술에 속고 있는 것 같다’(6.2%)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