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증권사들의 ‘부정적 전망’ 나온 이유

“수익성 악화”…“3분기 영업이익 부진”

[KJtimes=김승훈 기자]호텔신라[008770]에 대해 KB증권과 NH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부정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28KB증권은 호텔신라의 목표주가를 11만원에서 104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경쟁 심화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호텔신라는 지난 25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잠정 연결 매출액은 1475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9% 늘고 영업이익은 574억원으로 15.6% 감소해 시장 전망치를 하회했다고 밝힌 바 있다.


KB증권은 오는 12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T1) 면세점 입찰공고가 예정됐고 4분기가 통상 3분기 대비 비수기인 점을 고려하면 연말까지 주가 반등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같은 날, NH투자증권[00594은 호텔신라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에서 중립(Hold)으로 하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도 155000원에서 9만원으로 내렸다. 이는 이 회사가 3분기 부진한 영업이익을 냈고 향후 면세점 사업 부문에서 업체 간 경쟁이 심화할 것으로 우려된다는 판단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올해 연말부터 신규 시내면세점과 인천공항 1터미널 면세점의 사업자 선정이 예정돼 있어 업체들 사이에 치열한 경쟁을 벌일 것이며 이는 불확실성을 키우는 이슈라고 지적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국내 면세점은 3분기에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했다럭셔리 제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높은 수요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인 보따리상 수요도 유지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박 연구원은 다만 수익성은 실망스러운 수준이라면서 면세 업체 간 경쟁이 예상보다 심화하고 시내 면세점 매출이 기업형 보따리상 중심으로 재편되는 과도기 단계에서 알선수수료율 변동성이 확대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지영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호텔신라의 영업이익은 컨센서스(시장 기대치)23%가량 밑도는 부진한 실적이라며 수익성 하락의 주된 원인은 국내 면세사업자 사이 경쟁 심화라고 분석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