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NH투자증권 “나보타 소송·구조조정 비용 우려”

[KJtimes=김승훈 기자]대웅제약[069620]'나보타' 관련 소송과 해외 구조조정 비용 때문에 향후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으로 우려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4NH투자증권은 대웅제약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목표주가를 19만원에서 18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나보타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메디톡스는 나보타가 자사의 균주를 도용한 제품이라고 주장하며 국내외에서 소송을 냈으나 대웅제약은 경쟁사의 음해라고 반박해왔다.


NH투자증권은 대웅제약의 경우 올 3분기 컨센서스(시장 기대치)를 밑도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냈으며 3분기 나보타 수출액이 목표에 미치지 못했고 균주 출처 관련 소송비용 104억원, 해외법인 구조조정 비용 38억원 등이 투입됐다고 설명했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나보타 균주 출처를 둘러싼 소송비용과 해외 법인의 구조조정 비용 등이 일회성이 아닌 것으로 판단돼 내년 대웅제약의 주당순이익(EPS) 추정치가 당초 예상보다 17% 낮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구 연구원은 당초 4분기에 나올 것으로 기대했던 나보타 균주 관련 민사 소송의 1심 결과가 내년 1분기로 지연됐고 미국국제무역위원회(ITC) 결과는 내년 10월께 확인할 수 있다면서 소송 관련 비용이 계속 지출되며 재무적 부담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한편 지난달 17일 대웅제약은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를 캐나다에 출시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회사측에 따르면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가 미국에 이어 캐나다에 출시되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캐나다에서는 누시바'(Nuceiva)’라는 이름으로 판매된다.


대웅제약의 파트너사 에볼루스는 지난해 8월 캐나다 연방보건부에서 누시바의 품목허가를 획득했으며 캐나다 현지 판매는 에볼루스의 파트너사 클라리온 메디컬(Clarion Medical)이 맡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