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푸르밀, 대만 현지의 맛 ‘더 깊고 진한 흑당카페라떼’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유제품 전문기업 푸르밀이 대만 현지맛을 재현 해 큰 인기를 끈 흑당밀크티에 이어 달콤하고 진한 커피 맛이 더해진 더 깊고 진한 흑당카페라떼를 출시한다.

 

 

더 깊고 진한 흑당카페라떼는 진한 캐러멜 느낌의 흑당에 신선한 우유와 커피가 들어간 제품으로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는 액상 컵 음료다. 푸르밀만의 독자적 레시피로 맛과 향의 밸런스가 뛰어나다. 패키지 또한 한 눈에 흑당 제품임을 알 수 있도록 흑당 특유의 짙은 갈색 시럽이 퍼져나가는 듯한 디자인으로 보는 즐거움까지 더했다.

 

 

앞서 지난 8월에 선보인 푸르밀 더 깊고 진한 흑당밀크티는 대만 현지 음료와 가장 흡사한 맛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각종 SNS 등을 통해 입소문이 났다. 그 결과 출시 3개월만에 250만개를 돌파했으며 마트와 편의점 인기 품목으로 자리잡았다. 흑당카페라떼는 소비자들의 흑당 시리즈 출시 요청이 이어져 선보이게 된 것.

 

 

푸르밀 관계자는 흑당밀크티는 그 동안 선보인 세계의 레시피 시리즈 중 가장 단기간에 최대 판매를 올린 제품이라며 흑당은 내년에도 열풍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도 트렌디하면서 색다른 맛을 찾는 고객을 위해 세계의 레시피 시리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푸르밀은 지난해 세계의 레시피를 기획, 세계 각지 음료를 마트나 편의점에서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도록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에 첫 선을 보인 베트남 연유라떼와 이탈리아 헤이즐넛초코라떼’, 위스키를 넣은 아일랜드 아이리시커피에 이어 대만에서 유행 해 한국에서도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더 깊고 진한 흑당밀크티까지 4가지 컨셉으로 선보였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