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통에 배춧값까지∙∙∙ 올해 주부 54.9% 김장 포기

[KJtimes=김봄내 기자]많은 주부들이 고된 노동과 김장 스트레스로 인한 후유증을우려하며 김장을 포기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상종가집이 1014()부터 20()까지 총 7일간 종가집 블로그를 통해 총 3,115명의 주부들을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54.9%가 김장 포기를 선언하며 지난해(56%)와 비슷한 수치를보였다.

 

 

김장 계획이 없는 주부들 중 김장 대신 포장김치를 구입하겠다는답변은 58%, 2016(38%) 대비 20%p 상승하며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이는 전 연령대에서 김장을 하는 것보다 포장김치를 사먹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인식이 형성됐음을 보여주고 있으며, 뒤늦게 한반도를 강타한 태풍 영향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김장 재료의 가격이 폭등한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분석된다.

 

 

김장으로인해 육체적인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한 비율, 58.7%로 가장 많아

 

실제 많은 주부들이 김장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것으로 확인됐다. 김장 경험이 있는 주부들에게 김장으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느냐는 질문에, 75.1%고된 노동과 김장 후유증이 우려된다고 답했으며, ‘정신적인 스트레스(13%)’보다는 김장을 하는 과정에서 필수적인 육체적 노동으로 인한 스트레스(58.7%)’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김장으로 인한 작업과정 및 소요시간만 봐도 노동의강도는 상당하다. 배추절임을 포함한 김장 시간은 응답자의 21%24시간 이상, 20%15~18시간을 꼽아, 하루 혹은 이틀에 걸쳐 김장에 집중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힘든 과정으로는 김장 속, 배추를 버무리며 오래 앉아 있을 때(25.1%)’, ‘배추 절임, 무 썰기 등 재료 손질할 때(23.7%)’ 등을 꼽았다.

 

 

특히 김장을 경험해 본 주부 4명 중 1(24.8%)은김장 후유증으로 인해 병원을 방문한 적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장 뒤 후유증이 심한 신체부위로는 허리(44.4%)’, ’손목(23.3%)’, ‘어깨(15.8%)’, ‘무릎(15.5%)’ 등을 꼽았고, 컨디션 회복에 필요한 시간은 이틀 정도(33%)’라고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회복하는 방법으로는 잠을 자거나, 찜질방에가서 몸을 푸는 것을 선호했다.

 

 

이 밖에도 김장 피로도를 다른 가사 노동과 비교했을 때가장 비슷한 경우에 대한 질문에는 명절 음식 준비(53.4%)’라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아, 명절 수준으로 김장에 대한 스트레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외 포장이사업체 없이 직접 이삿짐 싸기(21.9%)’, ‘집안대청소(16.2%)’ 등을 김장과 비슷한 수준의 가사 노동으로 꼽았다.

 

 

5060 김포족의 76%, 김장 대신 포장김치 구매의사 보여전년 대비 15% 증가

 

눈에 띄는 것은 5060 세대의 포장김치에 대한 인식 변화이다. 50대 이상김포족 중 포장김치를 이용하겠다는 응답자는 76%로 지난해(61%)에비해 15%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과거 포장김치 구매를 꺼리던 50대 이상의 주부들 또한 거부감이줄어들고 있으며, 고된 노동 대신 편리함을 추구하는 인식 전환을 엿볼 수 있는 답변으로 풀이된다.

 

 

이들이 김장 대용으로 포장김치를 구매한지는 길게는 ‘7년 이상(10%)’, 짧게는 작년 김장부터(31%)’인 것으로 나타났다. ‘1~3년 미만26%, ‘3~7년미만21%, ‘올해 처음 포장김치를 구매하겠다는 답변은 12%인 것으로 나타나 최근 3년 사이 김장 대신 포장김치를 선택한 비율은 57%, 올해부터 구매하겠다는 답변까지 포함하면 69%에 달했다.

 

 

50세 이상의주부들이 이처럼 빠르게 김장 대용으로 포장김치를 구입하고 있는 변화는 고된 노동과 그로 인한 후유증이 가장 큰 영향인 것으로 보인다. 설문에 응답한 50대 이상의 주부 중 김장을 포기하게된 이유로 고된 노동과 스트레스로 인한 후유증을 답한 비율이 56%로 가장 높았다. 김장으로 인한 고된 노동을 김장 포기의 이유로꼽은 것은 3040 주부는 49%, 4050 주부는 51%로 전체 응답자의 모든 연령대에서 1순위로 작용했다. 이는 전년 고된 노동으로 김장을 포기한다고 응답한 38%에서 50.6%로 응답률이 대폭 늘어난 것으로, 주부들에게 김장으로인한 피로와 스트레스가 상당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항목이다.

 

 

김장은 ‘20포기 이하 소량이 대세, 포장김치는 중용량(3~5kg)’ 인기

 

직접 김장을 하는 주부들은 소량 김장을 택하는 비율이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김장 계획이 있는 주부들을 대상으로 예상하는 김장 배추의양을 물었을 때, ‘20포기 이하라고 답한 비율은 56%, 지난해(47%)보다 9%p 증가했다. 특히 ‘10포기이하라고 답한 비율도 지난해 18%에서 올해 25%7%p 증가해 김장 소량화 추세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반면 포장김치는 소용량보다 비교적 저렴한 중용량 제품을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김장 대신 포장김치를 구매할 계획인 주부들에게 포장김치 구매 단위를물었을 때, ‘3~5kg 중용량 제품을 수시로 구입한다는응답이 5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1.7kg 이하 소포장 제품을 수시로 구입한다는 응답은 27%, ‘10kg 이상 대용량 제품을 구입한다는 응답은 21%로 나타났다.

 

 

올해 김장을 할 계획인 주부들에게 김장을 하는 방식에대해 조사한 결과 과반수가 절임배추를 이용한다고 답했다. '절임배추 구입 후 양념 속만 직접 만든다'는 답변이 50.7%, '절임배추와 양념 속 모두 구입한다'는 답변은 11.9%, 김장에서편리함을 추구하는 추세는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중순부터 김장 집중 예상, 함께 김장하고 싶은 연예인에김수미, 박보검 꼽아

 

'김장예상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11월 중순(33.2%)’‘11월 말(26.9%)’, ‘12월 초(20.7%)’ 순으로 답했다. 지난해와 비슷하게 11월 중순부터 12월 초 사이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을 것으로예상되는 부분이다.

 

 

한편, '함께김장을 하고 싶은 연예인'으로는 지난해 1, 2위였던 연예인 순서가 뒤바뀌어, 올해는 김수미가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박보검, 3위는 백종원, 4위는 공유, 5위는 박나래가이름을 올렸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