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bhc치킨, 출시 5주년 맞은 ‘뿌링클’ 국민 치킨으로 등극

[KJtimes=김봄내 기자] bhc치킨의 대표 메뉴인 뿌링클이 누적 판매 3400만 개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출시 5년 만에 이루어낸 성과다.

 

bhc치킨이 뿌링클 출시 이후 누적 매출을 분석한 결과 현재까지 총 3400만 개가 팔렸으며 이를 소비자가격으로 환산하면 5780억 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소비된 치킨 양은 34,000톤으로 이를 1톤 차량에 실어 차량을 길게 세우면 서울에서 대전까지 세우고 남는 정도가 된다.

 

뿌링클은 지난 2014113일 출시되었다. 당시 생소했던 치즈 시즈닝을 치킨에 입혀 달콤새콤한 소스에 찍어 먹는 새로운 개념의 치킨으로 선보여 10~20대 여성층을 중심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특히 광고모델인 전지현이 마법사로 등장해 시즈닝을 마법 이미지와 연계해 세상에 없던 맛있는 주문, 뿌링클이라는 메시지를 던져 화제가 돼 뿌링클 돌풍에 한몫을 했다.

 

이후 뿌링클은 매년 평균 650만 개 이상의 판매 실적을 보이며 bhc 대표메뉴로 성장하였으며 특히 출시 이후 올해의 경우 2개월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최고 판매량을 경신하며 출시 후 5년이 지난 후에도 오히려 자체 최고기록을 수립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이는 뿌링클 출시 당시 주요 소비자 층이였던 학생들이 성인이 되어서도 꾸준히 제품을 찾고 있으며 어린 학생들이 신규 유입되어 소비자층이 확장된 결과로 뿌링클은 출시 기간에 반짝 뜨고 지는 제품이 아닌, 스테디셀러 메뉴임을 다시 한번 증명하였다.

 

뿌링클 개발 업무를 총괄한 bhc치킨 김충현 연구소장은 뿌링클의 경우 출시 이후 보름 만에 당시 1등 메뉴였던 후라이드치킨을 뛰어넘는 매출을 보여 모두들 빅 히트 메뉴의 탄생을 직감했다라며 출시 전 소비자테스트를 진행하여 의견을 적극 반영하였으며, 두 가지 맛을 느낄 수 있도록 찍어먹는 치즈딥소스를 추가한 것이 신의 한 수였다라고 성공 요인을 꼽았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