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풀무원, 제2회 중국 상하이 국제수입박람회 참가···글로벌 두부·김치로 中 소비자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풀무원(대표 이효율)이 중국 시진핑 국가 주석이 추진하는 국가 차원의 박람회인 중국 국제수입박람회에 2년 연속 참가하며 한국의 맛을 중국시장에 알렸다.

 

풀무원은 성공적인 중국시장 공략을 위해 이달 5일부터 10일까지 상하이에서 열린 제2회 국제수입박람회에 참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풀무원은 지난해 54m2에서 올해 2배 늘린 108m2 규모로 박람회에 참여하여 중국 소비자들에게 글로벌 대표 상품 두부와 김치를 전파했다.

 

풀무원은 내실 있는 홍보관 운영으로 현지 소비자와 바이어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높이 7.8m 2층 구조의 부스 공간을 소비자와의 소통이 가능한 3면 개방형 부스로 구성하고 주목도가 높은 대형 LED 화면을 통해 풀무원의 지속가능경영, 글로벌 사업 비전을 소개했다.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등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두부·김치·간편식 파스타를 전시해 관람객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제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스캔하면 글로벌 대표 제품의 상세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현지 바이어들과 소통할 수 있는 VIP 상담부스를 마련해 단순히 제품을 알리는데 그치지 않고 실질적인 사업 성과로 이어질 수 있게 했다. 사전에 바이어들에게 전자 초대권을 SNS로 공유하는 등 SNS를 활용한 소통에도 세심히 신경 썼다.

 

글로벌 대표 상품 체험도 강화했다.

 

두부, 김치, 간편식 파스타를 활용한 대표 메뉴를 기획하여 한국의 맛을 선보였다. 하루 3회 전문 셰프가 라타투이를 곁들인 두부 요리, 토마토 미트 스파게티, 김치 타코 등을 직접 만들어 시연하는 쿠킹쇼를 진행했다. 쿠킹쇼는 현장에서 대형 LED 화면을 통해 생중계 됐다. 박람회가 진행되는 5일동안 총 3,000여명의 현지 바이어들이 풀무원의 글로벌 대표 상품을 맛봤다. 맛은 물론 조리시 간편성을 높인 파스타가 현장 관람객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중국국제수입박람회는 시장 개방과 중국 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는 국가 차원의 박람회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추진하는 엑스포 형식의 대규모 박람회로 150개국 250개 글로벌 기업을 포함 3,0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여했다. 시진핑 주석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개막연설을 진행했다.

 

두진우 풀무원식품 중국 법인 푸메이뚜어식품 대표는 지난해 중국 시장에 푸메이뚜어(圃美多)를 알리는데 초점을 두었다면 올해 박람회에선 브랜드, 제품에 대한 중국 시장의 반응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한국의 맛을 전하는 글로벌 대표 상품을 통해 중국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 ‘영업활동 위축’ 가능성 제기됐다고(?)
[KJtimes=김봄내 기자]전자상거래 업체 쿠팡[039490]의 영업활동 위축에 따른 반사이익 기대감으로 유통업체의 주가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8일 키움증권은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최근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가 대규모 손실을 기록하면서 쿠팡의 공격적인 영업활동이 위축될 가능성이 제기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간 쿠팡의 공세에 가장 큰 어려움을 겪었던 할인점의 수익성 회복에 대한 기대가 주가에 반영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향후 쿠팡의 연간 실적이 공개되는 시점 혹은 쿠팡이 거액의 신규 투자를 받는 시점까지 할인점 업체들의 주가는 관련 이슈에 반응하며 큰 변동성을 보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쿠팡의 영업활동이 위축된다고 해도 할인점 업체들의 주가가 추세적으로 상승하려면 결국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선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11월에는 휴일 수 증가와 중국의 광군제(光棍節) 이벤트 등 호재로 주요 유통 업체들의 매출 흐름이 선방할 가능성이 있지만 수요 일부가 11월로 앞당겨진 점을 고려하면 12월 매출은 다시 부진할 수 있다”면서 “12월 매출 흐름이 확인되는 시점이 중기적으로 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