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OB라거 '랄라라' 모델로 곽철용 '김응수' 와썹맨 '박준형' 전격 발탁

[KJtimes=김봄내 기자]오비맥주(대표 고동우)가 올 몰트 OB브랜드의 전통을 계승한 100% 올 몰트 신제품 ‘OB라거의 광고 모델로 김응수박준형을 전격 발탁했다.

 

 

이번 발탁을 통해 곽철용 신드롬을 불러일으키며 최근 대세 모델로 떠오른 김응수96년 원조 ‘OB라거모델인 와썹맨’ ‘박준형의 케미가 신제품 ‘OB라거의 매력을 소비자들에게 잘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광고는 1996년 당시 맥주시장과 광고계에서 큰 파장을 일으키며 인기를 끌었던 ‘OB라거의 랄라라 댄스를 되살린 것이 가장 큰 특징. 전국민이 기억하는 춤을 23년 만에 젊은 감각으로 재탄생 시켰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영상 속에서 주점 손님으로 등장하는 박준형이 아무 맥주나 한 잔 주세요라며 주문을 하자 다른 테이블에 앉아 있던 김응수가 “OB라거, 벌써 잊었냐?”고 특유의 코믹한 말투로 말을 건다. 이어 두 사람은 오리지널 라거 주세요!”를 외치며 추억의 랄라라노래와 댄스를 선보이며 오리지널 라거의 귀환을 온몸으로 코믹하게 표현한다.

 

 

한편, 신제품 ‘OB라거100% 맥아로 만든 클래식 라거의 DNA는 계승하면서 알코올 도수를 기존 프리미어 OB’ 제품(5.2) 대비 4.6도로 낮추고 쓴 맛은 줄여 부드러운 음용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지난 1952년부터 시작된 OB브랜드의 정통성을 부각하기 위해 친숙한 곰 캐릭터와 복고풍 글씨체 등 옛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오비맥주 브랜드 매니저는 “96년 당시 맥주시장의 대세 브랜드였던 ‘OB라거원조 모델인 박준형씨와 요즘 대세 모델 김응수씨를 동시에 기용한 점이 이번 광고의 핵심이라고 강조하며, “소비자들이 랄라라 댄스와 춤을 통해 100% 올 몰트 ‘OB 라거를 보다 친숙하고 즐겁게 받아들이길 원한다고 밝혔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