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숙박 공유] 덩치 키우는 에어비앤비, 공유숙박 활성화 척도 무리수?

지속되는 성장 속 거세지는 전통 숙박업체의 반발 '우려'

[KJtimes=김승훈 기자]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의 성장세가 무섭다. 설립 11년차에 전세계 도시로 영토를 확장하며 숙박 공유란 개념을 전파하고 있다.


하지만 에어비앤비가 세계 최대 숙방공유 업체로 자리매김할수록 기존 숙박업계와의 갈등도 촉발, 공유숙박 활성화에 대한 의문부호를 남기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 기업 PwC에 따르면 전 세계 공유경제 시장 규모는 지난 2013150억 달러(17550억원). 오는 2025년에는 3350억 달러(3808950억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에어비앤비가 전개하는 숙박공유는 미국의 우버(차량 공유)와 함께 공유 플랫폼 기업의 대명사로 꼽힌다.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에어비앤비는 2008년 서비스를 시작, 자신의 방이나 집, 별장 등 사람이 지낼 수 있는 모든 공간을 빌려주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10년 만에 전세계 누적 이용객 5억명을 넘어섰고 전세계 190여 개국에 10만개 도시에서 700만개가 넘는 숙박 공간을 보유하고 있다.


사업 초기 숙박공유 서비스에 집중했던 에어비앤비는 관련 사업을 확장하며 덩치를 키우고 있다. 2017년 고급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럭셔리 리트리트’(Luxury Retreat)를 인수했고 지난 5월에는 호텔 예약 애플리케이션() 호텔투나잇을 매입했다.


최근에는 기업공개 채비도 마쳤다. 상장 날짜와 세부 계획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해 기준 기업 가치로 놓고 볼 때 310억 달러(37조원) 수준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각국에서 발생되는 부작용, 기존 숙박업체와의 갈등 UP

 

에어비앤비는 인터넷을 통해 숙박공유 시장을 확대해 왔지만 부작용 문제도 속출하고 있다. 에어비앤비 서비스가 확대되면 지역 내 주거지가 줄어들어 임대료가 높아지는 등 지역주민들이 피해를 입는 것이다. 일각에선 에어비앤비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내는가 하면 규제 법안까지 마련하는 곳도 생기도 있다


지난 2024년 하계올림픽을 개최하는 프랑스 파리시는 IOC와 에어비앤비와 올림픽 후원 계약을 체결했지만 호텔업계 반발에 부딪혔다.


프랑스 호텔업계는 최근 에어비앤비(Airbnb)의 올림픽 후원사 선정에 반발해 2024년 파리 하계 올림픽의 보이콧을 선언했다. 프랑스 호텔업계는 IOC 윤리위원회와 2024 파리올림픽조직위원회를 상대로 에어비앤비의 올림픽 후원사 선정의 정당성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기로 한 것이다.


프랑스 언론은 호텔업계가 숙박업 종사자들을 완전히 무시한 처사라며 “2024년 파리 올림픽 참여를 보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보도했다.


파리의 에어비앤비 시장은 2013년 이후 본격적으로 확대돼 에어비앤비의 단일 시장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수준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영업에 적잖은 타격을 입게 된 프랑스 숙박업계는 에어비앤비 확장에 큰 적대감을 드러내는 중이다.


캐나다에서는 아예 에어비앤비 규제안을 제정했다. 토론토시는 약 2년간의 숙고 기간을 거쳐 숙박 공유서비스업 기업이 한번에 올릴 수 있는 방을 3개로 제한하며 임대 등록을 하고 임차인이 해당 집에 살도록 하는 등 규제를 강화하는 조례를 제정했다.

 



좌절됐던 판 에어비앤비 탄생 예고, 공유숙박 활성화 실현될까

 

한국 역시 전통적인 호텔업계와의 반발을 예고하고 있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서울 지하철역 인근 일반주택을 내·외국인에게 숙소로 제공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공유숙박 서비스에 대한 실증특례 신청과 관련, 호스트를 4000명 범위에 한정해 제한된 범위에서 허용키로 했다.


현행 관광진흥법상 도시민박업은 외국인 관광객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내국인 대상 서비스가 어려웠다.


때문에 에어비앤비 등 숙박 공유업체들은 도시 내 내국인 이용 비율이 높다는 점을 들어 '·외국인의 차별'이라고 주장해왔고 정부는 에어비앤비 등 해외 기업과 국내 기업의 역차별이 해소되고, 지하철역 인근의 관광·외식업 활성화 일환으로 도심형 숙박 공유를 허용했다.


하지만 대한숙박업중앙회 등 기존 숙박업계는 내국인 공유숙박 허용은 공급과잉을 야기한다며 반대하고 있다.


호텔업계 한 관계자는 등급이 낮은 숙박업소들이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꼬집었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

'범산목장' 공정위 제재...팝업스토어 사실 숨기고 계약 체결
[KJtimes=김봄내 기자]공정거래위원회는 ㈜제이블컴퍼니(영업표지: 범산목장)가 가맹희망자에게 가맹점 개설 시 입점점포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팝업스토어 매장이라는 가맹계약 체결에 중요한 사실을 은폐한 행위와 정보공개서 미제공 및 가맹금을 예치기관에 예치하지 않은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을 의결했다. 제이블컴퍼니는 유제품 및 아이스크림 가맹사업을 영위하는 가맹본부로서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2017년 7월경 홈플러스(주)와 강서점의 1층의 팝업스토어 매장을 3개월 단기 임차계약을 체결한 후, 가맹희망자에게는 단기 임차매장이라는 사실을 은폐하고, 향후 정식매장으로 전환될 수 있다는 정보를 제공했다. 이로 인하여 가맹희망자는 가맹본부로부터 가맹점으로 입점할 매장이 단기로 계약된 사실을 알지 못한 채 2년간 가맹계약을 체결하고 가맹금 등을 포함하여 총 8,150만원을 가맹본부에게 지급했다. 이는 가맹창업 후 영업기간이 사실상 3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음에도 가맹계약을 체결토록 한 것이다. 또 제이블컴퍼니는 2017년 8월 2일 예치가맹금 2,150만원을 지정된 금융기관에 예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법인계좌로 직접 수령했다. 가맹점피해보상보험계약 등을 체결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