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향계]GS그룹, 오너家 경영권 조정 ‘본격화되나’

허창수 회장 이어 장손 허준홍 부사장도 회사 떠나

[KJtimes=김봄내 기자]재계에서 GS그룹 오너가() 경영권 조정이 본격화됐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이 같은 관측은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퇴진 발표에 이어  허준홍 GS칼텍스 부사장 퇴진 소식이 알려진데 기인한다.


5일 재계와 GS그룹 등에 따르면 허준홍 부사장(44)이 최근 회사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그는 이달 31일자로 회사를 떠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GS그룹은 내년 11일자로 사장단 인사를 냈다.


허 부사장의 사의 표명 소식이 전해지면서 재계 안팎에서는 각가지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유는 그가 GS그룹 창업주 고() 허만정 창업주의 장손이라는데 있다. 그의 부친은 허남각(81) 삼양통상 회장이며 고() 허정구 삼양통상 창업 회장이 조부다.


허 부사장의 사촌으로는 허창수 GS그룹 명예회장의 아들인 허윤홍 GS건설 부사장과 허동수 GS칼텍스 회장의 아들인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있다.


그런가 하면 지난 3일 큰 잡음 없는 안정적 리더십으로 GS그룹을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허창수 회장이 퇴진을 공식 발표했다. 지난 2004년 별다른 다툼 없이 LG그룹에서 분리돼 GS그룹을 세우며 그룹 회장 자리에 오른 지 15년 만이다.


허만정 창업주의 3남인 허준구 명예회장의 장남인 그는 임기가 아직 2년에 가까이 남아 있는 상태다. 그럼에도 "지금은 글로벌 감각과 디지털 혁신 리더십을 갖춘 새로운 리더와 함께 빠르게 변하는 사업 환경에 대응해 세계적 기업을 향해 도전하는 데 한시도 지체할 수 없는 중요한 시기라며 스스로 퇴진을 결정했다.


이처럼 허창수 회장과 허준홍 부사장이 퇴진하면서 바통은 허태수 GS홈쇼핑 부회장과 허윤홍 GS건설 부사장으로 넘어갔다.


허태수 부회장은 새 회장으로 취임해 그룹을 이끌고, 허창수 회장의 외아들인 허윤홍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경영일선에서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GS그룹이 본격적으로 ‘4세 경영에 나선 셈이다

 

한편 허 부사장은 퇴진 후 자신이 최대주주로 있는 삼양통상 경영에 참여할 것으로 재계에서는 보고 있다. 삼양통상은 피혁가공 업체로 GS그룹 내에서도 독자 가족경영을 하고 있는 곳으로 전해지고 있다. 또 허창수 회장은 내년부터 GS 명예회장과 GS건설 회장, 전경련 회장으로 활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계 한 고위 관계자는 현재 재벌 경영은 3·4세대 총수들에게로 빠르게 옮겨가면서 창업주의 손자나 증손자들이 전면이 나서고 있는 모양새라며 “GS그룹의 변화는 급변하는 경제 흐름과 우리나라 재벌 총수들 사이에서 불고 있는 세대교체 바람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

'범산목장' 공정위 제재...팝업스토어 사실 숨기고 계약 체결
[KJtimes=김봄내 기자]공정거래위원회는 ㈜제이블컴퍼니(영업표지: 범산목장)가 가맹희망자에게 가맹점 개설 시 입점점포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팝업스토어 매장이라는 가맹계약 체결에 중요한 사실을 은폐한 행위와 정보공개서 미제공 및 가맹금을 예치기관에 예치하지 않은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을 의결했다. 제이블컴퍼니는 유제품 및 아이스크림 가맹사업을 영위하는 가맹본부로서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2017년 7월경 홈플러스(주)와 강서점의 1층의 팝업스토어 매장을 3개월 단기 임차계약을 체결한 후, 가맹희망자에게는 단기 임차매장이라는 사실을 은폐하고, 향후 정식매장으로 전환될 수 있다는 정보를 제공했다. 이로 인하여 가맹희망자는 가맹본부로부터 가맹점으로 입점할 매장이 단기로 계약된 사실을 알지 못한 채 2년간 가맹계약을 체결하고 가맹금 등을 포함하여 총 8,150만원을 가맹본부에게 지급했다. 이는 가맹창업 후 영업기간이 사실상 3개월 정도밖에 되지 않음에도 가맹계약을 체결토록 한 것이다. 또 제이블컴퍼니는 2017년 8월 2일 예치가맹금 2,150만원을 지정된 금융기관에 예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법인계좌로 직접 수령했다. 가맹점피해보상보험계약 등을 체결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