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영석 부천 원미을 예비후보, “갈고 닦았습니다” 출판기념회 성료

부천의 경제동력 상실 안타까워… 백년대계 갈 방법 연구해야


[kjtimes=최태우 기자]서영석 한국청소년미래연맹 이사장(415총선 부천 원미구을 예비후보)이 지난 11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소재 복사골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자신의 저서 갈고 닦았습니다출판기념회를 진행하고 오는 415총선 행보를 본격 가동했다.
 
이날 행사에는 8선으로 현역 최다선 국회의원인 서청원 의원(무소속)을 비롯해 김원 정책특보(이주영 국회부의장), 이음재 부천 원미갑 당협위원장, 안병도 부천 오정구 당협위원장, 이강진 전 부천시의회의장, 이상열 부천시의회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서 의원은 축하를 통해 부천을 갈고 닦을 사람이 누구인지 잘 판단하시라라며, 서 예비후보의 겸손함과 투명함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과 홍철호 의원도 동영상으로 서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를 축하했다. 조 최고의원은 서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부천시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도 어려운 길이지만 힘내서 정진하길 바란다당과 나라를 위해 싸워주길 바라며, 꼭 성공하리라 믿는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부천시 당협위원장들과 부천시의회 관계자들은 출판기념회 현장을 직접 찾아가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음재 부천원미갑 당협위원장은 출판기념회 개최를 축하한다부천은 자유한국당이 굉장히 어려운 지역임에도 서 예비후가 도전을 했는데 꼭 꿈을 이룰 거라 본다며 건투를 빌었다.
 
안병도 부천오정구 당협위원장도 서 예비후보와 손잡고 모든 것을 함께 하겠다고 밝히며, 두 사람이 서로 친구 사이임을 강조했다.
 
이상열 부천시의회 부의장은 서 예비후보가 오랜 기간 동안 부천에서 봉사활동을 했고, 선구자적 역할을 했다면서 많은 고생과 지역을 위해 했던 일들이 좋은 결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각각의 인사들이 축하메시지를 마무리하자 서 예비후보는 자신의 저서와 향후 행보를 참석자들과 공감하는 대담 시간을 가졌다. 현재 한국청소년미래연맹 이사장을 맡고 있는 서 예비후보는 사회자가 제시한 청소년 관련 질의에 답을 이어갔다.
 
서 예비후보는 유치원을 설립하고 운영해 나가면서 느꼈던 부분이 부천이란 도시가 교육이 열악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청소년들에게 관심을 가지게 됐고, 청소년들의 경쟁력을 키워주기 위해 국토대장정 진행했고, 청소년미래연맹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회자가 서 예비후보의 책 갈고 닦았습니다를 소개하면서 책 내용에 역경 뒤에 기회가 온다는 대목을 거론함과 동시에 참석자들을 향해 긍정의 메시지를 부탁했고, 서 예비후보는 꿈과 소망을 가지고 그 바람을 이루시길 바란다면서 크게 파이팅을 외쳤다.
 
올해 소망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모든 분이 한 해 동안 웃으면서 행복해지길 바란다소망을 가지고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출판기념회를 마무리하는 시점에서는 부천이 삶의 터전이었고, 부천과 내가 영원히 함께 해야 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안타까운 게 지금 부천의 재정자립도 30%대 밖에 안 되는데 부천의 경제동력이 상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우리가 새로운 방향을 가야 한다. 백년대계로 가야할 방법을 같이 연구해야 한다새로운 시대의 부천을 만들어야 한다. 풍요롭게 여유롭게 살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천의 좋은 기업들 부천을 살릴 수 있는 동력을 키울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해야 한다. 우리가 그런 길을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는 각계각층에 있는 부천시민 500여명이 참석해 식전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겼다.
 
415총선에서 부천시 원미구을 예비후보로 등록한 서 예비후보는 경기대학교 행정대학원 사회복지학 석사 및 경기대학교 대학원 사회복지학 박사과정을 수료했고, 7대 경기도의회 의원과 경기도의회 정보화위원회 위원장, 그리고 한국청소년미래연맹이사장을 맡고 있다.







[흔들리는 美 ‘공유 유니콘기업①] 힘 빠지는 핑크색 콧수염의 위력…리프트 행보는?
[KJtimes=김승훈 기자]#. 핑크색 콧수염을 장식한 승용차. 문을 열면 기사가 주먹을 들이대며 흥이 넘치게 인사한다. 앞좌석과 뒷좌석을 분리한 여타 택시와 달리 승객은 앞좌석에 앉도록 인도한다. 미국의 거리를 활보하는 미국의 차량 공유 스타트업 리프트(Lyft) 차량의 모습이다. 우버보다 3년이나 늦게 등장했지만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이름을 알려가던 리프트. 하지만 리프트가 몸살을 앓고 있다. 적자폭이 커져가며 몸값도 제대로 된 가치를 발휘하지 못하는 가운데 성폭행 혐의로 고소까지 당하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다. ◆미국에서만 만나는 분홍색 콧수염 기사, 시작은 2007년 지난 2012년 설립된 리프트는 미국 내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 공유스타트업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뒀다. 리프트는 현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의 출발은 2012년이지만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면 실제 시작은 2007년이다. ‘짐라이드(Zimride)’란 이름으로 두 창업자가 캘리포니아 대학 내에 대학교를 중심으로 ‘카풀’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운전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스마트폰 앱과 연결해 개발했


서영석 부천 원미을 예비후보, “갈고 닦았습니다” 출판기념회 성료
[kjtimes=최태우 기자]서영석 한국청소년미래연맹 이사장(4‧15총선 부천 원미구을 예비후보)이 지난 11일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소재 복사골문화센터 아트홀에서 자신의 저서 ‘갈고 닦았습니다’ 출판기념회를 진행하고 오는 4‧15총선 행보를 본격 가동했다. 이날 행사에는 8선으로 현역 최다선 국회의원인 서청원 의원(무소속)을 비롯해 김원 정책특보(이주영 국회부의장), 이음재 부천 원미갑 당협위원장, 안병도 부천 오정구 당협위원장, 이강진 전 부천시의회의장, 이상열 부천시의회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서 의원은 축하를 통해 “부천을 갈고 닦을 사람이 누구인지 잘 판단하시라”라며, 서 예비후보의 겸손함과 투명함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조경태 최고위원과 홍철호 의원도 동영상으로 서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를 축하했다. 조 최고의원은 “서 예비후보의 출판기념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면서 “부천시의 발전과 대한민국의 발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도 “어려운 길이지만 힘내서 정진하길 바란다”며 “당과 나라를 위해 싸워주길 바라며, 꼭 성공하리라 믿는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부천시 당협위원장들과 부천시의회 관계자들은 출판기념회 현장을 직접 찾아가 축하 인사를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