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스토리

“기업 4곳 중 1곳, 올해도 구조조정 불가피”

[KJtimes=김봄내 기자]사업 부진과 수익성 악화를 이유로 항공업계의 구조조정 소식이 전해지는 등 연초부터 매서운 칼바람이 불고 있다. 실제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84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를 조사한 결과, 4곳 중 1(23.7%) 올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이들 기업 중 31.9%2019년에도 이미 인력 구조조정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기업들은 구조조정을 시행하는 이유로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서’(46.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올해도 어려운 경제 상황이 예견되면서 많은 기업들이 인건비 절감책으로 인력 구조조정을 택하고 있는 것.

 

다음으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38.5%), ‘경기가 어려울 것 같아서’(26.4%), ‘경영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서’(24.2%), ‘잉여 인력이 많아서’(15.4%), ‘근로시간 단축으로 비용이 상승해서’(15.4%)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기업들의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어떻게 될까?

 

올해 구조조정 인력은 전체 인원 대비 14%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구조조정 대상은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4.2%)1위를 차지했다. 업무 실적 자체가 낮은 직원 보다는 태도가 좋지 않은 직원을 1순위로 꼽은 것.

 

계속해서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5.1%),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6%),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7.3%),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6.8%) 등이 구조조정 위험군인 것으로 조사됐다.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1분기’(56%)가 가장 많았고, ‘2분기’(24.2%), ‘3분기’(12.1%), ‘4분기’(7.7%)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은 권고사직’(51.6%)이 단연 많았고, ‘희망퇴직/명예퇴직’(29.7%), ‘정리해고’(13.2%) 등도 있었다.

 

이들 기업 중 69.2%는 구조조정으로 인력을 정리하지만 신규 인력을 채용할 계획도 없다고 밝혀 직장인들의 업무 부담이 가중될 전망이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293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9.7%, 복수응답)를 꼽았다. , ‘미래 성장을 저해할 수 있어서’(17.7%), ‘실적이 좋아서’(11.3%), ‘대신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0.9%),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7.8%), ‘이전에 이미 시행해서’(6.5%) 등의 이유도 있었다.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2곳 중 1(52.2%)은 인건비 절감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신규 채용 중단’(4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7.1%), ‘임금피크제 도입’(8.5%), ‘임금삭감’(3.3%) 등을 계획하고 있었다.







[흔들리는 美 ‘공유 유니콘기업①] 힘 빠지는 핑크색 콧수염의 위력…리프트 행보는?
[KJtimes=김승훈 기자]#. 핑크색 콧수염을 장식한 승용차. 문을 열면 기사가 주먹을 들이대며 흥이 넘치게 인사한다. 앞좌석과 뒷좌석을 분리한 여타 택시와 달리 승객은 앞좌석에 앉도록 인도한다. 미국의 거리를 활보하는 미국의 차량 공유 스타트업 리프트(Lyft) 차량의 모습이다. 우버보다 3년이나 늦게 등장했지만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이름을 알려가던 리프트. 하지만 리프트가 몸살을 앓고 있다. 적자폭이 커져가며 몸값도 제대로 된 가치를 발휘하지 못하는 가운데 성폭행 혐의로 고소까지 당하면서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다. ◆미국에서만 만나는 분홍색 콧수염 기사, 시작은 2007년 지난 2012년 설립된 리프트는 미국 내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차량 공유스타트업이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뒀다. 리프트는 현재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의 출발은 2012년이지만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면 실제 시작은 2007년이다. ‘짐라이드(Zimride)’란 이름으로 두 창업자가 캘리포니아 대학 내에 대학교를 중심으로 ‘카풀’ 서비스를 제공한 것이 시작이었다. 이후 운전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차량공유’ 서비스를 스마트폰 앱과 연결해 개발했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