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증시 전망]위축됐던 투자심리 살아나나

KB증권 “글로벌 경기 2분기부터 연말까지 회복세 전망된다”
SK증권 “4분기 실적추정치 하락했지만 올해 실적개선은 유효”

[KJtimes=김봄내 기자]최근 국내 주식시장에는 활기가 도는 모습이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자 줄었던 거래대금이 늘고 외국인 투자자들도 사자에 나서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어서다. 이에 대해 증권가에서는 올해 들어 미중 무역 갈등 진정과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 등에 힘입은 결과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5KB증권은 글로벌 경기가 올해 1분기를 저점으로 회복세로 접어들어 연말까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경기선행지수가 실제 경기에 2~3분기 선행하도록 설계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2분기 이후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완연해질 것이고 예상했다.


KB증권은 최근 매크로 환경은 주요국의 선제적 금리 인하가 단행됐으며 미중 무역협상도 진전을 보이고 있으나 유럽 정치 불안 및 보호무역 기조가 경기 둔화 요인으로 남아 있어 이번 글로벌 경기선행지수의 상승 기간은 45개 분기로 올해 연말까지 지속될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SK증권은 지난해 4분기 기업 실적 추정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올해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는 진단을 내놨다.


SK증권은 올해의 경우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를 제외한 기업들의 당기 순이익 역시 지난해보다 28.5%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이번 4분기 기업 실적이 예상을 크게 밑돌지만 않는다면 2020년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과 6개 주요 신흥국의 경기선행지수가 3개월째 반등을 이어가며 향후 세계 경제가 완만하게 회복할 것을 재확인했다글로벌 경기는 1분기를 저점으로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선행지수는 지난 2012년과 2016년 각각 13개월, 19개월 동안 상승하며 경기 회복을 나타낸 바 있다면서 두 시기와 비교할 경우 최근 글로벌 경기선행지수는 2012년과 유사한 경로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2년은 글로벌 경제가 2008년 침체 이후 통화 완화와 각국의 경기부양책으로 회복하는 듯했으나 유럽 재정위기로 다시 위축된 시기였다면서 그 결과 경기선행지수의 상승 폭도 크지 않았으며 상승 기간 역시 다른 시기에 비해 짧았다고 밝혔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20194분기 코스피 기업들의 당기순이익 추정치는 199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0.3% 감소했으며 한 달 전과 비교해도 6.6% 하향 조정됐다앞서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지만 이번 실적 시즌에 대한 전망이 밝지만은 않은 셈이라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하지만 올해 코스피 기업의 당기 순이익은 126조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당기 순이익 추정치가 연중 하향 조정되는 점을 고려해도 전년 대비 30% 이상 증가가 기대된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흔들리는 美 ‘공유 유니콘’ 기업②]‘공격 앞으로' 외치던 라임의 첫 시장 철수…왜
[KJtimes=김승훈 기자]글로벌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라임이 첫 시장 철수 계획을 밝혀 관련업계에 충격을 안기고 있다. 올해로 설립 4년차에 돌입한 라임이 그간 공격적인 해외 진출 확대 행보를 보여 왔기 때문이다. 몸집만 커진 채 수익성 문제가 심각한 것이 아니냐하는 시선이 나온다. 라임은 최근 자사 홈페이지 내 공지사항을 통해 다수의 도시에서의 시장 철수 계획을 전했다. 마이크로모빌리티 산업 발전이 상대적으로 느려 수익 창출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자체 판단한 도시들이 대상이다. 라임이 밝힌 철수 지역은 ▲미국 애틀란타·피닉스·샌디에고·산안토니오와 ▲남미 보고타·부에노스아이레스·리마·푸에르토바야르타·리우데자네이루·상파울루 ▲유럽 오스트리아·린츠 등이다. ◆설립 1년 만에 유니콘 기업 등극, 글로벌 마이크로모빌리티 1위 기업 ‘우뚝’ 지난 201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설립된 라임은 시애틀, LA, 베를린, 파리, 스톡홀름, 텔아비브 등 세계 주요 도시에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설립 후 1년 만에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고 구글 등으로부터 총 7억7000만 달러(약 9200억원) 투자도 유치해 주목받아 왔다. 설립 후 라임은 공격적인 확장 정책을 펼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