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기자수첩

[기자수첩] 세계 영화계 뒤흔든 ‘기생충’ 그리고 봉준호가 던진 ‘화두’

영화 ‘기생충’이 품은 오스카상이라는 찬란한 금자탑
양극화와 계급사회라는 모순과 불편한 진실 한 몫

[KJtimes=정소영 기자]봉준호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한국 영화 역사상 최초로 칸 영화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에 이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감독의 반열에 올라섰다. 이번 수상은 101년의 한국영화사는 물론 세계 영화사에도 한 획을 그은 역사적인 사건이다.



봉준호 감독이 세계 영화계에서 거장의 명성을 얻기까지는 예술적인 자질과 노력에 더 해 시대를 관통하는 사회적 메시지를 영화 속에 투영한 결과가 맞아 떨어지며 세계 영화계를 뒤 흔들었다고 볼 수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에는 불변의 법칙이 있다. 빈부 격차와 계급 사회 등 사회모순에 대한 통렬한 비판과 풍자가 영화 속에 고스란히 녹아있다. 오스카상 4관왕을 안긴 기생충에도 이 같은 사회적 모순에 대한 비판 의식이 담겨져 있다.


기생충은 내용 면에서 현대사회 빈부격차 심화로 공고해진 계급 문제를 작품성과 오락성을 갖춘 블랙 코미디기법으로 구현, 전 세계인의 공감대를 불러일으키며 세계 영화계를 강타했다.


즉 영화의 소재가 특정 국가에 국한되지 않는 시대적 공감을 이끌어낸 것이 황금종려상과 오스카상을 휩쓴 주요 요인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는 개인과 사회의 어두운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관통, 그 불편하고 아픈 갈등을 공론의 장에 내놓으며 세계인의 공감대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기생충은 고착화된 계급구조에서 부유한 기득권층을 국가의 시스템과 자원을 독식하는 더 큰 기생충으로 묘사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가난한 사람은 구조적으로 남한테 의지해야만 살아갈 수 있는 하찮은 기생충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는 암울한 현재의 사회상을 절묘하게 투영하고 있다.



봉준호 감독이 만든 과거 영화에서도 현대사회 개인의 욕망이 적나라하게 표출되고 있다. 그의 영화들을 보면 한국영화아카데미 졸업 작품인 영화 지리멸렬은 기득권층에 대한 비판과 조롱을, ‘설국열차는 계급과 차별이 만연한 현대 사회의 불편한 구조를, ‘마더는 모성애의 이중적인 단면을 다뤄 한국 사회와 세계를 관통하는 주제 의식으로 구조적 모순들을 들춰냈다.


우리가 기생충의 오스카상 4관왕에만 매몰되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세계인이 왜 기생충에 열광하고 있는지, 봉준호 감독이 영화를 통해 말하고자 했던 그 본질의 메시지를 망각하지 말아야 한다.


기생충이 품은 오스카상이라는 찬란한 금자탑에는 양극화와 계급 사회라는 모순과 불편한 진실이 한몫했다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美테크기업 실적분석⑤]치열해지는 주도권 싸움, 넷플릭스 2020 ‘빨간불’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성적표를 내놨다. 하지만 올해가 안개빛이다. 자국 내 등장한 신규 진출사들과 경쟁이 심화되면서 성장 둔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지난 4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30.6% 상승한 54조7000억 달러,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약 4배 증가한 5억8700만달러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당순이익은 상승세는 더 눈부시다. 넷플릭스의 주당순이익은 무려 333.3% 상승한 1.3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였던 매출액 54조5000억 달러와 주당순이익 0.52달러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다. 법인세 환급 등 일회성 요인이 반영되면서 컨센서스를 크게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유료 가입자수도 대폭 늘었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4분기 유료가입자 증가폭은 총 876만명으로 위쳐와 6언더그라운드와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들의 흥행 효과에 힘입어 예상치 763명을 넘었다. ◆저렴한 가격에 밀려 잃어가는 美 가입자수 하지만, 넷플릭스는 이 같은 실적에도 웃지 못하는 실정이다. 미국 내에서 유료가입자수가 감소하고 있어서다. 실제 넷플릭스가 발표한 4


[美테크기업 실적분석⑤]치열해지는 주도권 싸움, 넷플릭스 2020 ‘빨간불’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성적표를 내놨다. 하지만 올해가 안개빛이다. 자국 내 등장한 신규 진출사들과 경쟁이 심화되면서 성장 둔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지난 4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30.6% 상승한 54조7000억 달러,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약 4배 증가한 5억8700만달러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주당순이익은 상승세는 더 눈부시다. 넷플릭스의 주당순이익은 무려 333.3% 상승한 1.3 달러를 달성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였던 매출액 54조5000억 달러와 주당순이익 0.52달러를 크게 넘어서는 수치다. 법인세 환급 등 일회성 요인이 반영되면서 컨센서스를 크게 넘어선 것으로 분석된다. 유료 가입자수도 대폭 늘었다. 넷플릭스의 지난해 4분기 유료가입자 증가폭은 총 876만명으로 위쳐와 6언더그라운드와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들의 흥행 효과에 힘입어 예상치 763명을 넘었다. ◆저렴한 가격에 밀려 잃어가는 美 가입자수 하지만, 넷플릭스는 이 같은 실적에도 웃지 못하는 실정이다. 미국 내에서 유료가입자수가 감소하고 있어서다. 실제 넷플릭스가 발표한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