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관 회장, 서희그룹 전 현장 코로나19 예방 강화

현장 보건·위생 조치와 교육의 철저를 기해 보건사각지대 원천봉쇄

[kjtimes=최태우 기자] 이봉관 서희건설 회장은 본사 및 전 현장 직원에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종(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용 마스크를 무상으로 지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우려 때문에 보건위생품의 수급 불안정이 꾸준히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이 회장은 전국 각지 현장의 보건위생을 강화하고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전국에서 가동 중인 서희건설 현장은 총 59개에 달한다.
 
서희건설은 본사에서도 보건·위생 강화를 위해 한시적으로 업무 중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있으며 예방을 위한 보건위생 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특히 건설현장의 특성상 현장에 왕래하는 외부인이 많은 것을 감안하여 현장을 드나드는 외부인은 물론 서희건설 임직원들의 업무 중 보건·위생 활동에 대한 안전교육을 매일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만에 하나 증상 의심 발견 시 행동요령 등 철저한 예방에 힘쓰고 있는 동시에 현장 출입인력의 경우 근로자는 물론 협력사 관계자들 모두 체온을 확인하여 발열 등의 특정징후를 조기에 발견·차단하고자 전 현장에 행동지침도 내린 상태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만큼 보건·위생 안전 역시 중요한 부분이라며 본사를 포함해 서희그룹 전 현장 내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보건·위생 교육은 물론 보건위생품의 지원을 통해 보건위생안전의 사각지대 발생을 원천봉쇄하겠다고 밝혔다.









[美테크기업 실적분석⑦]‘콘텐츠 공룡’ 출격 본격화…월트디즈니 미래가치 ‘UP’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콘텐츠 기업 월트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영향력 확대가 눈부시다. 지난해 콘텐츠 비용 증가에 수익성이 다소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디즈니+’의 가입자수로 이 시장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음을 스스로 입증했다. 올해는 ‘디즈니+’가 본격적인 해외진출을 예정하고 있어 월트디즈니 미래가치를 높이는 분이기다. 최근 월트디즈니는 지난해 4분기(자체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36% 증가한 208억5800만 달러, 주당순이익은 1.53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월가 예상치인 207억6000만 달러를, 주당순이익은 기대치였던 주당 1.46달러를 웃돌았다. 다만 영업이익은 감소했다. 월트디즈니의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은 28억 달러로 전년동기 대비 17% 줄었다. 이로 인한 순이익은 111억 달러를 기록했다. ◆비용증가 우려 ‘NO’…‘디즈니+’ 가입자수 증가가 기대 ‘솔솔’ 월트디즈니의 두자릿대 매출 증가폭은 ‘21세기 폭스’ 인수 영향이 컸다. 하지만 영업이익 감소도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게 시장 분석이다. 디즈니가 ‘디즈니+’를 출시하면서 이 부분에 대한 비용 지출이 컸기 때문이다. 실제 디즈니 지난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