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KB국민은행, ‘리브’ 가입자 3백만명 돌파

[KJtimes=장우호 기자]KB국민은행은 자사 앱 ‘리브(Liiv)’가 출시 20여개월 만에 가입자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리브(Liiv)’는 2016년 6월에 출시한 이후 KB국민은행의 대표 비대면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7월에는 ‘지갑 없는 생활의 시작’이란 슬로건으로 리브를 전편 개편했다.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공인인증서 없이 PIN번호만으로 이용할 수 있는 ‘송금·대출’등의 간편금융 서비스뿐만 아니라 영업점과 연계된 ‘모바일 번호표 발행’ ‘환전’ ‘뱅크페이’등의 서비스로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현재까지 ‘리브’를 통한 간편송금은 5500억원, 창구출금 8조원, 환전 10억불에 이르며, 모바일 번호표 발행도 월 평균 5만건 이상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7월 출시된 ‘KB리브 간편대출’은 KB등급을 보유한 고객이면 번거로운 절차 없이 빠른 대출이 가능해 이용건수 및 금액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간편결제 서비스인 ‘리브뱅크페이’는 30% 소득공제 혜택과 더불어 환전 고객의 면세점 결제가 늘면서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간편금융 앱 서비스 20여개월 만에 가입자 300만명을 달성한 것이 매우 뜻깊다” 며 “리브전담 애자일조직인 ‘리브혁신ACE’를 통해 지속적으로 고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차별화된 콘텐츠와 서비스를 발굴하여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도심형 공유창고②=기업편] 외국계.스타트업 이어 대기업 진출 가속화
[KJtimes=김승훈 기자]‘당장 쓰지 않는 물품을 맡길 제3의 공간이 있다면 집의 크기나 물품의 양에 구애받지 않는 공간의 여유를 누릴 수 있다.’ 다양한 분야에서 공유 경제가 가속화 되고 있는 가운데 몇 년 전 부터 오피스텔이나 원룸 등에 거주하는 1인가구와 캠핑, 골프, 자전거 등 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을 겨냥해 필요한 기간만큼 물건을 맡길 수 있는 도시형 공유창고 개념의 셀프 스토리지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셀프 스토리지 시장이 연간 27조원, 일본은 6000억원의 규모를 형성할 정도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분야로 꼽힌다. 국내는 아직 셀프 스토리지 서비스(Self Storage Service)가 도입 초기 단계로 미국이나 유럽에 비해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져 있지는 않다. 이런 가운데 오피스텔이나 원룸에 사는 혼족(혼자 사는 사람)들이 30%에 육박하면서 부족한 수납공간을 해결하기 위해 물품 보관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셀프 스토리지 서비스가 주목을 받으면서 국내에는 외국계인 엑스트라 스페이스 아시아, 다락 등 다수 업체가 시장에 진입해 성업 중이다. 최근에는 편의점, 주유소 등도 전국 체인망을 활용해 물품 보관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