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 사는 세상

현장+

thumbnails
현장+

[현장+]출사표 던진 잠룡②…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그룹

내년 3월 9일 치러지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잠룡들이 속속 출사표를 던지며 전면에 나서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등이 그 주인공이다. 사실 정치권에서는 대선의 성패를 가르는 요소로 바람과 이슈, 인물을 꼽는다. 그 중 으뜸은 ‘바람’이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서는 바람과 이슈의 역할은 미미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따라서 인물이 성패를 대선의 향방을 좌우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KJtimes>에서는 잠룡들이 갖추고 있는 각각의 지지기반들을 좇았다.[편집자 주] [KJtimes=견재수 기자]“공직에서 물러난 후 많은 분을 만났다. 한결같이 나라의 앞날을 먼저 걱정하셨다. 도대체 나라가 이래도 되는 거냐고 하셨다. 윤석열은 그분들과 함께하겠다. 산업화와 민주화로 지금의 대한민국을 만든 위대한 국민, 그 국민의 상식으로부터 출발하겠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지난 6월 29일 서울 서초구 매헌 윤봉길 의사 기념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월 4일 총장직 사퇴 이후 117일 만에 대선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본격 대선 경쟁에 뛰어들었다. 그리고 핵심조직과 후원회 등 외곽조직 정비에 속도를 올리고 있는 중이

정책인사이드

배너

종합 뉴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