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LG생활건강, '꼼수 야근' 후 화물엘리베이터 사용 논란

회사 측 “일부 부서에서 있던 일”… 회사에서 조직적으로 한 것은 사실 무근

 

[kjtimes=견재수 기자] LG생활건강(대표이사 차석용)이 야근하는 직원에게 퇴근 기록이 남지 않도록 '일반 엘이베이터' 대신 '화물용 엘리베이터' 이용을 권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일부 언론보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이 사내 직원에게 '꼼수 야근'을 시킨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야근 후 흔적이 남지 않게 '화물용 엘리베이터' 이용해서 퇴근하라는 지시가 내려졌다는 것이다.

 

뷰티업계 브랜드 평판 1위 기업이라는 이미지를 고려해 이 같은 꼼수 야근 사실을 숨기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배경이다.

 

LG생활건강은 직원이 원하는 시간에 출근한 뒤 정해진 시간이 되면 스스로 알아서 퇴근하는 '유연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뒤에서는 암묵적으로 야근을 묵인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52시간 근무제는 201871일 부터 시작돼 올해 71일부터는 5인 이상 50인 미만 사업장으로까지 전면 확대 시행된다. 법정근로시간을 위반한 기업은 2년 이하 징역형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소위 워라밸'(Work-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하기 위함으로, 해당 근무제가 시행되기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는 OECD회원국들 중 다섯 손가락에 꼽힐 정도로 야근이 많았다.

 

52시간 근무제 초기에는 상당수 기업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지만 지금은 대기업과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안착이 되어가는 분위기다.

 

하지만 야근 근무 기록이 남지 않게 퇴근카드를 미리 찍어놓고 일한다거나 퇴근 기록이 남지 않는 제3의 통로를 이용해 퇴근하는 등의 법 위반 사례가 적발되고 있다.

 

LG생활건강 측은 이에 대해 회사 측은 일부 부서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회사 전체의 문제인 것처럼 확대되는 것을 우려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그게 말이 되나라고 반문하며 다만 그런 일이 모 부서에서 있었던 것은 파악이 됐는데, 한 직원이 야근에 불만을 품고 자신의 친구인 모 인터넷신문사 기자에게 얘길 한 것이 회사 전체가 마치 그렇게 한 것처럼 확대돼 퍼진 것이다고 밝혔다.









[스페셜 인터뷰]‘소통 전도사’ 안만호 “공감하고 소통하라”
[KJtimes=견재수 기자]“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사회변화는 타인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능력을 자라지 못하게 방해하고 있다. 공감과 소통이 어려워진 것이다.(공감과 소통의) 의미가 사라지고 충동만 남게 됐다.” 한국청소년퍼실리테이터협회(KFA: Korea Facilitators Association)를 이끌고 있는 안만호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디지털 사회로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 대해 이 같이 진단했다. 또 이제 공감능력 없이는 생존하기 힘든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면서 비대면 사회에 대한 깊은 우려를 나타냈다. 소통 전문가로 통하는 안 대표는 “자신을 바라보고 다른 사람을 이해하며 공감하고 소통하는 방법이 필요한데 스마트폰이나 SNS, 유튜브 등을 통해 간접적으로 경험하게 되면서 어느 순간 사회성은 경험의 산물이 아니라 지식의 산물이 되어 버렸다”며 “요즘 인간의 탈사회화가 진행되는 것에 비례해 인간성의 급격한 하락을 경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코로나 사태는 사회적 거리를 두더라도 우리가 독립적으로 살아가는 개체가 아니라 더불어 살아가는 관계이자 연대라는 점이 더욱 분명하게 밝혀졌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