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스토리

경기도, 부천시장 '재난기본소득' 반대에 부천시만 빼고 지급 검토

[KJtimes=이지훈 기자]경기도가 다음 달 중 전 도민에게 10만원씩 주기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부천시민은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에 착수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25"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부천시처럼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의 경우 해당 시군 주민들은 지급대상에서 빼고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장덕천 부천시장이 트위터에 '기본소득보다 선택과 집중'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의 재난기본소득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힌 데 따른 것에서 비롯됐다.

 

장 시장은 "기본소득을 주는 이유는 소비를 늘려 소상공인들의 매출을 늘리겠다는 것인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한 소비패턴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잘되는 곳은 더 잘되고 안 되는 곳은 계속 안 되는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며 "부천 인구 87만명에게 10만원씩을 지급하면 870억원이 소요되는데, 이렇게 하는 것보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400만원씩 주는 게 낫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경기도 측은 부천시장의 공개 비판이 '재난기본소득'의 개념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것이라고 비판하는 입장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에 반대하는 시군은 빼고 지급하되, 그 재원을 여주시처럼 자체 재원으로 별도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는 시군에 인센티브 형식으로 재원을 보태주는 방안도 함께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여주시는 이날 도와는 별개로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며 이 지사에 힘을 보탰다.

 

장 시장은 트위터 글로 논란이 되자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도 차원의 지급에 대한 협의가 완료된 것이므로 시장으로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과 관련된 더 이상의 논란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부천시는 빠른 지급과 그 효과가 최대화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한발 물러섰다.

 

그러나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부천지역 도의원들은 보도자료를 통해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가 할 수 있는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도 부족할 때에 정치적 논란만 부추길 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논쟁을 촉발시킨 것"이라며 "부천시민들을 혼란에 빠뜨린 부천시장의 공개적 사과와 반성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


BC카드 ‘갑질’ 논란, 핀테크 기업 수억 투자비 날릴 위기...이동면 신임 사장 행보 주목
[KJtimes=견재수 기자] BC카드가 최근 중소 핀테크 기업을 상대로 ‘갑질’ 횡포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신임 사장이 취임한지 얼마되지 않은 상황에서 중소기업과 갈등을 빚으면서 파장이 예상된다. 신용카드 직승인 시스테 구축 및 납품을 하는 금융IT 벤처기업 나스텍 측에 따르면 지난 2017년말 가맹점과 신용카드사 간 직승인 결제 서비스를 구축하는 내용의 계약을 BC카드와 체결했으나 카드사가 해당 계약을 일방적으로 중지해 수억원의 투자비를 날리 처지에 놓였다. - BC카드가 중소기업 갑질 논란에 휩싸이면서 지난달 취임한 이동면 BC카드 사장이 시험대에 올랐다.(사진/연합뉴스) 나스텍은 당시 BC카드로부터 직승인시스템 개발 관련 PM·인프라·승인 중계 등 각 펑션(기능)별 요청을 제안 받았다. 이후 나스텍은 약 8억원 규모 하드웨어를 구매해 BC카드에서 지정하는 위치에 설치하는 등 소프트웨어 개발 및 구매를 진행했다. 그런데 BC카드 측이 해당 사업에 대해 사업계약 보류 통보를 하면서 엄청난 피해를 입게 됐다는 게 니스텍측 주장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해당 사업은 카드결제 시 가맹점-밴사-카드사로 이뤄지는 시스템에서 벤사를 빼고 직승인 구조로 바꾸는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