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버드와이저, 브랜드 앰배서더로 리오넬 메시 발탁

[KJtimes=김봄내 기자]버드와이저가 세계적인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Lionel Messi)브랜드 앰배서더로 발탁했다.

 

 

버드와이저는 메시의 브랜드 앰배서더 발탁 소식과 함께 20번째 프로 시즌을 맞이하는 메시의 모습을 담은 영상 그들은 말한다(They Say)’10일 공식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메시가 자신의 축구 인생을 돌아보며 축구팬들에게 전하는 스스로의 위대함을 포기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영상에서 메시는 너무 어린 나이에 외국으로 떠났다’, ‘신장이 너무 작다등 수많은 편견을 이겨내고 자신만의 길을 걸어 세계 정상에 오른 이야기를 전한다.

 

 

버드와이저는 이번 영상 공개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11월 한정판 패키지와 굿즈 출시 등 브랜드 앰배서더 메시를 모델로 앞세워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팬들에게는 찬사를, 상대편에게는 존경을 받는 메시는 팀 동료와 선수 모두에 대한 헌신과 살신성인 각오로 세계 축구의 정점으로 향해왔다. 19년 이상 바르셀로나 구단에서 활약하며 끝없는 노력과 정상을 향한 열망으로 발롱도르 6관왕, 리그 우승 10, 라리가 사상 최다 득점자 등 현 세대 최다 수상 타이틀을 가진 축구 선수로 거듭났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앰배서더로 선정된 메시는 최고의 축구 선수가 되겠다는 각오로 임한 나의 여정에 버드와이저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항상 내가 원하고자 하는 바에 도달하기까지는 희생과 노력이 뒤따랐다. 전세계 팬들이 버드와이저와 공동작업한 이번 영상을 통해 스스로의 목표를 위해 노력할 수 있도록 영감을 얻고, 수많은 시련에도 결코 포기하지 않길 응원한다.”고 말했다.

 

 

축구의 왕(The King of Football) 메시가 이야기하는 위대함을 위한 끊임없는 노력은 맥주의 왕(The King of Beers) 버드와이저가 전하고자 하는 가치와 결을 함께 한다. 도전과 열정을 지향하는 버드와이저 역시 세계 최고의 미국 라거를 만들겠다는 버드와이저 창업자 아돌프 부쉬(Adolphus Busch)의 일념에서 시작, 1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양조 과정에대한 헌신적인 노력을 통해 세계적인 맥주로 거듭났다.

 

 

버드와이저 글로벌 부사장 스티브 아클리(Steve Arkley)리오넬 메시는 현재와 그리고 미래 세대의 진정한 아이콘이자 롤모델이다. 축구에 대한 그의 헌신과 노력은 버드와이저가 맥주의 왕(The King of Beers)’이 된 것처럼 자신에 대한 믿음을 반영하고 있다. 버드와이저는 메시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가치 있는 노력과 헌신의 여정이 얼마나 위대한 의미를 갖는지 전세계 축구팬들에게 다시 한번 상기시키기고, 우리의 열정이 전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버드와이저는 리오넬 메시 외 라리가 스타 세르히오 라모스 (Sergio Ramos)와 마르셀로 (Marcelo)와도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또한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과 30년 이상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프리미어 리그와 스페인 라리가의 글로벌 공식 스폰서로서 세계적인 스포츠인 축구에 대한 후원을 지속하고 있다.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들⑥]소설가 김우영…귀국길 코로나 삼키다
소설가 김우영 [KJtimes]뚜우우…. 긴 기적소리를 울리며 대전역을 출발한 기차는 지구촌 나그네를 태우고 중원평야 달리며 서울로 향하고 있었다. 1시간여 달린 기차는 가쁜 숨 몰아쉬며 서울역에 멈춘다. 역내에서 공항철도로 옮겨 타고 푸르런 인천 바다를 가로질러 인천 국제공항으로 갔다. 에티오피아행 비행기는 새벽녘 몸과 맘 못지않게 무거운 가방과 배낭을 싣고 고국을 뒤로하고 하늘로 향하였다. 하늘로 날아오른 비행기는 아프리카 에티오피아 공항에 도착하였다. 에디오피아에서 환승하고 다시 남극 적도의 나라로 향하였다. 머나먼 대륙을 향하여긴 18시간 비행 끝에 동인도양 탄자니아에 가쁜 숨 몰아쉬며 힘겹게 도착했다.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렘시 외곽에 있는 국립 외교부 외교대학 한국어학과에 담당교수로 배정받아 검은 얼굴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1주일에 12시간씩 한국어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해외에 머무는 소중한 기간 한국어를 더 알리기 위하여 저녁에 쉬는 시간을 절약하여 머물고 있는 숙소 샐베이숀 아미 (Salvation Army) 의 일반 주민들 대상으로 한국어를 1주에 4시간씩 병행하여 지도하였다. “안녕하세요. 반가워요. 또 만나요. 고맙습니다.” 머나먼 낯선 나라

[단독]디노블, 허술한 회원 검증 논란…소개 받아보니 사기 전과녀
[kjtimes=견재수 기자] 결혼정보회사 ‘디노블(대표이사 오유진)’이 허술한 회원검증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수백만원의 가입비를 냈지만 정작 소개받은 상대의 학력과 직장, 자산 규모 등은 사실과 달랐다. 심지어 이 같은 사실이 드러나자 당사자 스스로 사기 전과 때문에 실형을 받은 사실을 고백하기까지 했다. 노블레스 결혼정보업체 ‘디노블’의 허술한 회원 관리 민낯이 여지없이 드러난 것이다. 이에 피해 당사자는 제2, 제3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현재 법 절차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모기업 임원으로 재직 중인 A씨는, 지난해 10월말 결혼정보업체 디노블에 가입했다. A씨는 “철저한 신원인증을 진행하고 신뢰 있는 만남을 주선한다는 홍보 문구를 보고 디노블에 가입했다”면서 “언론사에서 받은 무슨 상장도 많아 믿을 수 있겠다 싶어 가입비 500만원에 별도의 추가 비용까지 냈다”고 밝혔다. 이어 “디노블은 저에게 최종학력과 가족사항, 결혼 유무 등 개인정보 관련 서류를 확인해도 괜찮겠냐며 동의서를 요구했고, 전 당연히 필요한 절차라 생각하고 동의했다”고 덧붙였다. 그로부터 3~4일 정도 지난 시점에 A씨는 디노블 직원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