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times TV

[영상인터뷰]장동익 “스마트폰 내 무료앱만 잘 활용해도 ‘스마트 워킹’ 가능”

코로나19 이후 삶-피플스그룹 장동익 상임고문(1편)
장 상임고문 “코로나19 대응 ‘K방역’ 성공 비결은
‘클라우드 솔루션’ 기법 활용한 스마트워킹 기술”

[                                                             영상=김상영 기자]


[KJtimes TV=김상영 기자]<KJtimes>코로나 19 이후의 삶이라는 특별기획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일상에서 공감과 교훈의 메시지를 찾고자 한다. 열한 번째 인터뷰는 클라우드(cloud) 솔루션을 국내에 처음 도입해 빅 데이트(Big data) 분야 IT기술의 초석을 다진 피플스그룹 장동익 상임고문이다.


코로나 이전에는 감히 생각지도 못했던 일들이 발생했다. 우리 정부는 효과적으로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해 철저히 막아뒀던 개인정보 관련 데이터 수집·공유 등의 디지털 기법을 활용, 모바일 앱 및 생체인식 등 디지털 기술이 혁신적인 방법으로 채택됐다.”


장 고문은 ‘K-방역성공의 주요 요인에 대해 클라우드 솔루션 기법을 활용한 스마트워킹(smart working) 관련 디지털 기술이 주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사태가 우리나라의 클라우드 쇄국정책을 깨뜨리는 계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소상공인 같은 디지털 소외층과 관련 스마트폰에 내장된 무료 앱들만 잘 활용해도 실시간 의사소통 시스템을 구축, 스마트워킹을 시행할 수 있다기본 기법을 배우고 지속적으로 활용하기만 하면 온라인 마케팅 기법들을 숙지함으로써 고객인지도를 높이고 나아가 매출과 수익성을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장 고문은 지난 1993IT회사 렉스켄을 설립, 클라우드 기법 및 솔루션을 국내 시장에 처음 소개하는 등 현재의 빅 데이터 분석의 효시가 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시니어들을 대상으로 핸드폰 등 디지털 기기를 활용한 책글쓰기 기법을 가르치고 코치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코로나19 못다한 이야기⑰]언론인 유창하…너스레, 소통의 활명수다
언론학 유창하 박사 [KJtimes]“밥 문나?”/“예.” “알라들은?”/“잡니더.” “그라모, 우리도 불 끄고 고마 자자.”....... 무뚝뚝의 대명사 경상도 남자가 퇴근해서 부인과 하는 대화다. 혹자는 ‘이게 무슨 대화냐’며 ‘웃기는 소리’라고 평가절하해 버릴지 모른다. 근데 사실은 이보다 더 훌륭한 대화와 소통이 없다고 여겨진다. ‘밥 문나’에는 ‘부인, 저녁은 드셨소?’ 외에 부인의 안부를 포함해서 오늘 하루 집에 별일 없는지를 함축해서 물은 것이다. ‘알라들은’도 마찬가지다. 자녀들 학교생활에서부터 집에서 별 탈 없이 보냈는지 걱정해서 하는 말이다. ‘고마 자자’도 오늘 하루 마누라 수고했으니 꼭 껴안고 포근하게 사랑을 나누자는 속삭임이다. 마누라 대답도 남편과 같은 심정이다. ‘예’에는 ‘고맙심더, 걱정해 줘서’가 포함돼 있다. ‘오늘 하루 회사일 힘드셨지예’라는 말도 생략돼 있을 뿐 들어있다. ‘잡니더’도 마찬가지다. 아이들도 학교에서 칭찬받았고 집에서도 잘 놀고 잘 자고 있으니 염려 놓고 당신 건강이나 챙기면 됩니다는 의미다. ‘고마 자자’에 아무 말 않고 남편 품에 안기는 건 고맙고 사랑한다는 걸 말 대신 몸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근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