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근로자 가족 84명 일본 오사카에서 '힐링캠프' 실시

[KJtimes=장우호 기자]건설근로자공제회(이사장 권영순)2018 가족 힐링캠프사연공모전에서 당선된 건설근로자 42가족(84)을 대상으로 건설근로자 가족 힐링캠프행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23일 일정으로 3차례에 걸쳐 일본 오사카일원에서 진행되었으며, 1차는 4.8()10(), 2차는 4.15()17(), 3차는 4.22()24() 이었다.

2010년부터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 6회까지는 국내인제주도에서 진행되었으나, 2016년부터중국 상해’, 지난해일본 규슈에 이어 해외행사로는 3번째로 실시된 것이다.

 

오사카, 교토, 나라 등지의 유명 관광지를 돌아보며 가족과 함께하는 힐링의 시간을 가졌으며, 만찬과 함께 간담회를 통해 퇴직공제제도 및 건설근로자를 위한 고용·복지 등 다양한 사업을 안내하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힐링캠프의 참가 사연공모에는 총 295명의 건설근로자 및 가족이 참여하여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7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42가족이 힐링캠프에 참여할 수 있었다. 어려운 가정형편 속에서도 꿋꿋이 이겨내며 살아온 부부 간에 사랑 이야기, 건설근로자의 자녀가 부모님께 보내는 감사와 존경의 편지 등 갖가지 감동적인 내용들로 가득하였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여성근로자 견출공 박○○씨는난생 처음 해외여행에 설레서 잠도 제대로 못자고 참여했는데, 그동안 병마와 싸우느라 고생한 남편과 생애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보통인부 김○○씨와 동행한 자녀는 “65세가 넘으신 어머니께서 지난 40년간 아파트 현장에서만 일하시느라 함께 가까운 곳도 가본 적이 없는데 처음으로 어머니와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고, 건설근로자 가족들과 함께 자부심으로 가득 찬 여행이었다고 소감을 전하였다.

공제회 권영순 이사장은가족 힐링캠프가 평소 가족 여행의 기회가 많지 않았던 건설근로자들이 힘든 일상에서 벗어나 힐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기를 바라며, 앞으로 더 많은 건설근로자 가족들에게 힐링의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