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써브웨이, ‘시그니처랩’ 4종 출시...‘워크맨’ 장성규 CF도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써브웨이가 요즘 대세 방송인으로 떠오른 워크맨장성규의 먹방과 막춤까지 담아낸 신규 TV CF와 함께 썹린이(써브웨이+어린이, 써브웨이 초보자를 일컫는 말)부터 덕후까지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신메뉴를 내놓았다.

 

 

2030 대세 글로벌 샌드위치 브랜드 써브웨이(Subway®)는 써브웨이 추천 꿀조합레시피로 만든 프리미엄 간식 메뉴 시그니처랩(Signature Wrap)’을 출시하고, ‘워크맨장성규가 광고 모델로 활약한 TV CF를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시그니처랩은 통밀 또띠아 위에 다양한 속재료를 넣고 둥글게 말아 만든 메뉴로, 써브웨이 고객 주문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이 가장 선호하는 조합으로 만들었다. 재료를 하나하나 선택하는 주문제작방식이 아니라 정해진 레시피에 따라 만들기 때문에, 누구나 쉽고 편하게 써브웨이를 즐길 수 있다. 또 쌈처럼 싼 형태로 속재료나 소스가 흘러내릴 걱정 없이 이동 중에도 간편하고 깔끔하게 먹을 수 있으며, 출출한 오후 시간 든든한 건강 간식으로도 제격이다.

 

 

종류는 스테이크&치즈 아보카도 랩’, ‘쉬림프 에그마요 랩’, ‘베이컨 웨지 미니 랩’, ‘치킨 베이컨 미니 랩’ 4종이다. 미니 랩은 시그니처랩 보다 열량을 슬림하게 구성했다. 이 중 베이컨 웨지 미니 랩의 경우 오전 11시 이후 판매되며 일부 매장은 판매에서 제외된다.

 

 

가성비도 훌륭하다. 스테이크&치즈 아보카도 랩 5700, 쉬림프 에그마요 랩 5000, 치킨 베이컨 미니 랩과 베이컨 웨지 미니 랩 각각 2900원이다.

 

 

스테이크&치즈 아보카도 랩은 슈레드와 모차렐라 치즈에 부드러운 식감의 아보카도와 마요네즈 소스를 더해 더욱 깊은 스테이크의 풍미를 즐길 수 있다. 쉬림프 에그마요 랩은 쫄깃하면서 탱글탱글한 통새우와 부드러운 에그마요의 식감과 달콤한 스윗칠리 소스, 고소한 랜치 소스의 찰떡궁합이 돋보인다. 베이컨 웨지 미니랩은 슈레드 치즈와 짭짤한 베이컨과 담백하면서 포슬포슬한 웨지 감자가 어우러져 담짠의 조화를 느낄 수 있으며, 스윗칠리 소스와 랜치 소스로 달콤쌉쌀하면서 고소한 맛까지 더했다. 치킨 베이컨 미니랩은 담백한 닭가슴살, 짭짤한 베이컨 조각, 슈레드 치즈에 허니머스터드 소스와 랜치 소스를 곁들여 담백하면서도 건강한 맛이 돋보인다.

 

 

써브웨이는 시그니처랩 출시와 함께 아나테이너(아나운서+엔터테이너) 장성규를 광고 모델로 발탁하고, 신규 TV CF도 공개했다. 장성규는 유튜브 채널 워크맨을 통해 선을 넘는 아슬아슬한 토크와 B급 감성을 저격한 유머 코드로 젊은 세대에게 선넘규라는 애칭을 얻으며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거침없고 솔직한 입담이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으면서, 2030 대세 샌드위치 브랜드인 써브웨이 광고 모델로 발탁됐다.

 

 

이번 영상은 시그니처랩 먹방을 선보이는 장성규의 모습과 장성규의 찰진 애드리브가 돋보인다. 장성규는 풍성한 ASMR 마이크를 당겨 와서는 쩝쩝소리와 눈을 지긋이 감고 시그니처 랩을 음미하는 듯한 표정까지 가미한 본격적인 ASMR 먹방을 선보인다. 먹방을 선보인 뒤에는 시그니처랩으로 출출함을 달래는 모습을 나타낸 장성규식 막춤 퍼포먼스로 웃음을 자아낸다. 영상 말미에 샌드위치 아티스트가 남아 있는 시그니처랩을 치우려 하자 당장 내 놓으라는 듯 손을 뻗으며 어어어!”하고 외치는 장성규의 모습도 킬링 포인트다.

 

 

써브웨이 마케팅 담당자는 고객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기존 샌드위치와는 또다른 쉽고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는 매력을 가진 시그니처랩을 출시했다라며, “광고 모델 장성규와 함께 시그니처랩의 먹음직스런 모습과 유쾌한 웃음을 담은 CF도 준비한 만큼 보다 많은 분들이 시그니처랩을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수첩]어느 유망 강소기업 사장의 한탄
[KJtimes=견재수 기자]산업 현장에서 기술 탈취와 핵심인재 빼가기가 난무하면서 선두 기업과 후발기업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경쟁 시대에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선점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렵거나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의 냉혹함이 반영된 결과다. 그 이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빼앗아 오는 것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기업의 ‘비열함’이 숨어 있다. 기술 유출의 대부분은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술을 빼돌려 창업을 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기술 탈취는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가의 기술경쟁력을 퇴보시키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심각하다. 지난주 기자는 지인의 제보로 내부 직원의 기술 탈취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유망 강소기업 A사 B사장을 만났다. B사장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동거동락했던 C씨가 어느 날 갑자기 개인사정을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는데 이후 C씨가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문제는 C씨가 창업한 회사 D사가 A사의 기술을 도용해서 차린 회사라는 게 B사장 설명이다. 한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