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프랑스 관광청이 제안하는 파리 근교 루아르 고성 투어

[KJtimes=김봄내 기자] 프랑스 여행은 곧 파리 여행이라는 공식은 이미 옛말이 되었다. 공식 집계로 한해 58만 명 이상의 한국인들이 프랑스를 방문하는 만큼, 한국 여행객들은 이제 파리를 넘어 프랑스의 다채로운 지역색을 느낄 수 있는 여행지들을 주목하고 있다.

 

프랑스 관광청은 새로운 프랑스 여행지를 모색하는 여행자들을 위해 파리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곳에서 색다른 프랑스를 느껴볼 수 있는 23일 루아르 고성 투어 일정을 제안한다.

 

프랑스에서 가장 긴 강이 흐르는 루아르 지역은 유네스코 세계 자연 유산으로 등재된 곳으로 대자연과 고즈넉한 고성들이 어우러져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프랑스 내에서 세 번째로 큰 와인 제조 지역이기도 하며, 프랑스에서 가장 긴 포도원을 가지고 있는 유명 와인 산지이기도 하다.

 

특히 지역의 하이라이트는 루아르 강을 따라 늘어선 크고 작은 옛 성들이다. 옛 프랑스 왕조를 비롯해 레오나르도 다빈치 등 르네상스 시대의 흔적이 구석구석 남아있는 고성들은 각 성마다 다양한 역사, 건축 양식, 정원 스타일까지 만나볼 수 있어 마치 시간 여행을 하는 느낌을 준다.

 

프랑스 관광청은 114일까지 루아르의 주요 고성 6곳을 현명하게 둘러볼 수 있는 여행 코스를 소개하고 직접 루아르 지역을 경험하고 맛볼 수 있도록 « 파리 근교, 루아르 고성 투어 » 캠페인을 펼친다.

 

프랑스 관광청 추천 고성들을 살펴본 후 가장 가보고 싶은 성에 투표하면 루아르 지역으로 직접 떠날 수 있는 여행권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이번 캠페인을 맞이해 프랑스 관광청이 추천하는 아름다운 역사와 경관을 자랑하는 루아르 대표 고성 6곳을 소개한다.

 

1. 리보 성 (Château du Rivau)

 

리보 성은 중세 시대 성으로 백년 전쟁의 영웅, 잔 다르크를 비롯해 수많은 인물들이 거쳐간 곳이다.

 

성 곳곳에는 현대 미술품, 조각품이 전시되어 있으며, 14개의 정원이 가꿔져 있다. 500여 종이 넘는 장미가 심어져 있는 장미 정원은 최고의 포토 스폿이다. 고성 내 숙박도 가능하다.

 

2. 쉬농소 성 (Château du Chenonceau)

 

셰르 강 위에 서 있는 쉬농소 성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다리 형태로 지어진 성이다.

 

여인들의 성이라고도 불리는 쉬농소 성은 카트린 드 메디치, 디안 드 푸아티에 등 프랑스의 권력 있는 여성들의 손길이 정원 스타일부터 건축, 가구 배치에 뚜렷하게 드러난다.

 

3. 앙부아즈 성 (Château Royal d’Amboise)

 

15세기부터 19세기까지 프랑스 왕들의 거주지였던 앙부아즈 성은 프랑스 르네상스 양식의 보물이라 불릴 정도로 아름다운 테라스, 정원 그리고 옥상을 갖고 있다.

 

또한 프랑수아 1세의 초청을 받아 프랑스로 넘어온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유해가 묻힌 예배당도 이곳에서 찾아볼 수 있다.

 

4. 클로 뤼세 성 (Château de Clos-Lucé)

 

앙부아즈 성에서 지하 회랑으로도 이어진 클로 뤼세 성은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생애 마지막 3년을 보낸 성으로 그의 크로키,

 

발명품은 물론 그의 작업 세계를 엿볼 수 있는 아틀리에도 생생하게 재현되어 있다. 또한 다빈치가 설계한 발명품들을 성 정원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5. 쇼몽 성 (Domaine de Chaumont-sur-Loire)

 

루아르 강이 내다보이는 고풍스러운 성과 아름답게 가꿔진 정원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10헥타르에 달하는 쇼몽 성에서는 매년 4월에서 10월까지 국제 정원 축제가 개최되어 전세계에서 온 수준급 조경사들의 정원들을 감상할 수 있다.

 

6. 블루아 성(Château royal de Blois)

 

블루아 성은 13세기부터 17세기까지 무려 7명의 왕과 10명의 왕비가 거주한 왕궁이다.

 

여러 왕들을 거쳐가면서 증축된 건축물은 고딕, 르네상스 양식 등 다양한 건축 양식이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기자수첩]어느 유망 강소기업 사장의 한탄
[KJtimes=견재수 기자]산업 현장에서 기술 탈취와 핵심인재 빼가기가 난무하면서 선두 기업과 후발기업 간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글로벌경쟁 시대에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을 선점하지 못하면 생존이 어렵거나 뒤쳐질 수밖에 없는 현실의 냉혹함이 반영된 결과다. 그 이면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빼앗아 오는 것이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투자하는 비용과 시간을 줄일 수 있다는 기업의 ‘비열함’이 숨어 있다. 기술 유출의 대부분은 퇴직자나 내부 직원에 의해 유출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기술을 빼돌려 창업을 하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기술 탈취는 기업의 신기술 개발 의지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물론 국가의 기술경쟁력을 퇴보시키는 참혹한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그 폐해가 심각하다. 지난주 기자는 지인의 제보로 내부 직원의 기술 탈취로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유망 강소기업 A사 B사장을 만났다. B사장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동거동락했던 C씨가 어느 날 갑자기 개인사정을 이유로 회사를 그만뒀는데 이후 C씨가 창업을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문제는 C씨가 창업한 회사 D사가 A사의 기술을 도용해서 차린 회사라는 게 B사장 설명이다. 한


[마켓뉴스]카카오, 증권사들의 목표주가 상향 속 ‘주가 더 오를까’
[KJtimes=김봄내 기자]카카오[035720]가 증권가에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사상 처음으로 유가증권시장 시가총액 8위(우선주 제외)에 올라섰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연일 주가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카카오에 대해 KB증권과 한화투자증권이 각각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해 눈길을 끌었다. 26일 KB증권은 카카오의 목표주가를 24만원에서 28만5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가 높은 이익성장률과 함께 업종 평가가치(밸류에이션) 재평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B증권은 현재 카카오의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은 65배 수준이지만 높은 영업이익 증가율과 페이스북·알파벳 등 글로벌 동종 업체들의 밸류에이션 상승을 고려하면 충분히 정당화가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같은 날, 한화투자증권은 카카오에 대한 목표주가를 지난 25일 종가 대비 11.9% 상승한 수준인 30만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금융과 콘텐츠 등 신사업 확장 모멘텀에 힘입어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에 기인한다. 한화투자증권은 최근 카카오 주가의 경우 연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지만 이익 개선 폭은 더욱더 가파르게 나타나며 실적 모멘텀과 기업가치 상승이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