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갤럽]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 이낙연...문 대통령 국정지지율 49%

[KJtimes=이지훈 기자]한국갤럽은 차기 정치지도자에 대한 호감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1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한국갤럽은 지난 1012일 전국 유권자 11명을 대상으로 이 총리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7명의 주요 정치인에 대한 호감도를 조사했다.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 이 총리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50%'호감이 간다'고 응답했다. 조사 대상인 7명의 정치인 중 유일하게 호감도가 비호감도보다 높았다.

 

이 총리에 대한 호감도는 더불어민주당 및 정의당 지지층 등 진보 성향 응답자에서는 70% 수준이었고, 3050대에서는 60% 내외, 60대 이상에서는 48%를 기록했다. 다만 20대에서는 20%에 그쳤다.

 

이 총리에 이어 심상정 대표(39%), 박원순 서울시장(32%), 이재명 경기지사(29%), 유승민 의원(23%), 황교안 대표(18%), 안철수 전 의원(17%) 등의 순으로 호감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비호감도를 살펴보면 이 총리는 33%, 심상정 대표 45%, 박원순 시장 53%, 이재명 지사 55%, 유승민 의원 59%, 황교안 대표 67%, 안철수 전 의원 69% 등이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49%를 기록했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43%였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 평가는 '조국 사태'가 불거졌던 지난 8월 셋째 주 조사 이후 4개월(16)만인 지난주에 부정 평가를 앞섰으며 이번 조사에서도 그 추세가 이어졌다.

 

정당별 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2%, 한국당 20%, 정의당 8%, 바른미래당 5%, 민주평화당 0.5%, 우리공화당 0.2% 등의 순이었다. 무당층은 23%로 조사됐다.

 

지난주와 비교해서 민주당은 2%포인트 상승했으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1%포인트, 정의당은 2%포인트 하락했다.

 

 







[걸음마 뗀 공유주방] 활발한 창업시대 열까?
[KJtimes=김승훈 기자]주방을 공유하는 ‘공유주방’이 공유경제의 성공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이제 갓 걸음마를 뗀 수준이지만 외식업 창업의 진입장벽을 낮추고 창업 팽배에 따른 대안으로 떠오르며 새로운 시장으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 기존에 없는 사업 영역으로도 창업이 활성화될 것이란 전망마저 나온다. 공유주방은 공유오피스처럼 건물에 조리시설을 갖춘 뒤 식당 점주들이 칸칸이 나뉜 단독 시설을 사용하도록 하거나 시간대별로 나눠 공동으로 조리 시설을 이용하는 공유경제 사업 중 하나다. ‘공유주방’은 우버 창업자 트래비스 캘러닉이 ‘클라우드키친’을 창업하면서 처음 세상에 알려졌다. 트래비스 캘러닉은 지난 2009년 세계 최대 차량공유회사 우버를 창업한 벤처 사업가이자 투자자였지만 2017년 잇단 성추문에 휘말리면서 우버 CEO에서 물러났다. 이후 테이크아웃 주문에 최적화된 공유주방과 음식 배달 시스템을 지원하는 ‘클라우드키친’을 세웠고 최근에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 펀드로부터 4억 달러(약 4600억원)의 투자 유치까지 성공하면서 ‘공유주방’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국의 경우 클라우드키친, 위쿡, 먼슬리키친 등이 경쟁을 벌이는 가운데 올해 들어


[증권가 전망]‘대외 불확실성 완화’ 분위기 형성
[KJtimes=김승훈 기자]증권가에 대외 불황실성 완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분위기다. 13일 KB증권은 원/달러 환율이 크게 내리고 제조업 경기가 급속히 개선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중 무역협상의 1단계 합의안에 서명했다는 보도가 사실일 경우라는 단서를 붙였다. KB증권은 이렇게 될 경우 미중 무역 분쟁의 장기화로 미뤄뒀던 기업들의 설비투자 확대와 함께 제조업 경기의 빠른 개선 가능성을 예상하며 다음 단계로의 실질적인 진전은 내년 하반기가 될 것이나 앞으로는 실질적인 타협을 감안한 협상이 이뤄진다는 점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SK증권은 코스피의 ‘산타 랠리(크리스마스 전후 연말·연초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는 현상)’가 기대된다는 전망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이는 미중 무역 분쟁을 비롯한 대외 불확실성 완화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SK증권은 특히 지금의 경우 연말로 접어들면서 배당과 윈도 드레싱(기관 투자가의 결산기 수익률 관리를 위한 집중 매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시점이며 그동안 주가 낙폭이 컸던 업종 중에서 배당 매력이 높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