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푸마, 브랜드 앰배서더 새 얼굴로 강다니엘 발탁

[KJtimes=김봄내 기자] 푸마(PUMA)가 새로운 브랜드 앰배서더로아티스트 강다니엘을 발탁했다.

 

푸마 관계자는 평소 강다니엘이아티스트로서 무대 위에서 보여주는 프로패셔널한 면모와 열정, 그와 동시에 무대 아래에서 팬들과 소통하는순수하고 밝은 모습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지니고 있음을 느꼈다.“, “강다니엘이 지니고 있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스포티부터 스트리트, 포멀 등 다양한 스타일을자신만의 느낌으로 소화할 것이라고 판단. 그 특유의 트렌디함과 개성이 푸마가 추구하는 가치와 부합한다.“라고 발탁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푸마는 강다니엘의 푸마앰배서더 공식 발표 전인 작년 126일부터 삼성역, 강남역, 홍대역, 명동등 서울 중심 일대 푸마와 강다니엘의 파트너십을 암시하는 깜짝 옥외 광고를 내걸어, 발탁 소식을팬들이 먼저 눈치 채기도 했다. 해당 옥외광고는 트위터와 커뮤니티에 수많은 인증이 올라오면서 팬들의열띤 응원과 화제를 불러 일으키며, 푸마와 강다니엘의 협업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처럼 푸마는 대중에게는 브랜드와 강다니엘의 파트너십을 널리 알리고, 모델은물론 팬들을 위하는 진정성 있는 태도로 소통하며 강다니엘과의 협업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푸마와 강다니엘이 함께한 협업콘텐츠는 푸마 코리아 공식 블로그 및 공식 인스타그램 등 온라인 채널에서 차차만나볼 수 있으며 다가오는 17일부터 공식 캠페인을 론칭할 예정이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