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증시 전망]위축됐던 투자심리 살아나나

KB증권 “글로벌 경기 2분기부터 연말까지 회복세 전망된다”
SK증권 “4분기 실적추정치 하락했지만 올해 실적개선은 유효”

[KJtimes=김봄내 기자]최근 국내 주식시장에는 활기가 도는 모습이다.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자 줄었던 거래대금이 늘고 외국인 투자자들도 사자에 나서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어서다. 이에 대해 증권가에서는 올해 들어 미중 무역 갈등 진정과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 등에 힘입은 결과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15KB증권은 글로벌 경기가 올해 1분기를 저점으로 회복세로 접어들어 연말까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경기선행지수가 실제 경기에 2~3분기 선행하도록 설계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올해 2분기 이후 글로벌 경기 회복세가 완연해질 것이고 예상했다.


KB증권은 최근 매크로 환경은 주요국의 선제적 금리 인하가 단행됐으며 미중 무역협상도 진전을 보이고 있으나 유럽 정치 불안 및 보호무역 기조가 경기 둔화 요인으로 남아 있어 이번 글로벌 경기선행지수의 상승 기간은 45개 분기로 올해 연말까지 지속될 가능성에 무게를 둔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SK증권은 지난해 4분기 기업 실적 추정치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올해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유효하다는 진단을 내놨다.


SK증권은 올해의 경우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를 제외한 기업들의 당기 순이익 역시 지난해보다 28.5%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이번 4분기 기업 실적이 예상을 크게 밑돌지만 않는다면 2020년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유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효진 KB증권 연구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과 6개 주요 신흥국의 경기선행지수가 3개월째 반등을 이어가며 향후 세계 경제가 완만하게 회복할 것을 재확인했다글로벌 경기는 1분기를 저점으로 회복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경기선행지수는 지난 2012년과 2016년 각각 13개월, 19개월 동안 상승하며 경기 회복을 나타낸 바 있다면서 두 시기와 비교할 경우 최근 글로벌 경기선행지수는 2012년과 유사한 경로를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2년은 글로벌 경제가 2008년 침체 이후 통화 완화와 각국의 경기부양책으로 회복하는 듯했으나 유럽 재정위기로 다시 위축된 시기였다면서 그 결과 경기선행지수의 상승 폭도 크지 않았으며 상승 기간 역시 다른 시기에 비해 짧았다고 밝혔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20194분기 코스피 기업들의 당기순이익 추정치는 19900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0.3% 감소했으며 한 달 전과 비교해도 6.6% 하향 조정됐다앞서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지만 이번 실적 시즌에 대한 전망이 밝지만은 않은 셈이라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하지만 올해 코스피 기업의 당기 순이익은 126조원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당기 순이익 추정치가 연중 하향 조정되는 점을 고려해도 전년 대비 30% 이상 증가가 기대된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