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동아일보 골든걸 뷰티 에디터 선정 ‘시크릿 두피 샴푸 & 바디스크럽’ 화제


[KJtimes=유병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개인위생 관리가 강조되는 요즘, 춥고 건조한 날씨와 미세먼지까지 더해지니 외부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한 제품에 소비자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사해 전문 화장품으로 국내에 잘 알려진 시크릿(Seacret)’ 제품들이 재조명되며 입소문을 타고 역주행 인기를 누리고 있어 화제다. 시크릿 제품은 생물이 살지 못하는 사해에서 추출한 소금 등 인체에 유익한 미네랄을 주원료로 하고 있어 스킨케어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이다.

 

특히 ‘2019 동아일보 골든걸 에디터스 픽!’에 선정된 두피 샴푸 시크릿 퓨어 솔트 퓨리파잉 헤어&스칼프 샴푸와 바디스크럽 시크릿 솔트 앤 오일 포 올 스킨 타입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어 주목된다. 이 두 제품은 각각 지난해 봄 뷰티 아이템 34’여름 뷰티 아이템 33’에 선정된 바 있다.

 

먼저 시크릿 퓨어 솔트 퓨리파잉 헤어&스칼프 샴푸는 사해 소금을 73% 함유하고 있는 두피 전용 케어 제품이다. 두피에 쌓인 노폐물과 피지, 묵은 각질을 관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페퍼민트 오일과 알로에베라잎즙 가루가 두피에 청량감을 선사하고 민감해진 피부를 진정시켜준다.

 

시크릿 솔트 앤 오일 포 올 스킨 타입바디스크럽에도 사해 소금 성분이 함유돼 있어 마사지한 후 씻어내는 방법으로 피부 각질을 부드럽게 제거할 수 있다. 또한 포도씨, 스위트아몬드, 아마인 등 각종 오일 성분이 피부에 수분감과 탄력을 더하는 역할을 한다.

 

박미미 시크릿 통합마케팅팀장은 동아일보 에디터들에게도 인정받은 사해 미네랄의 탁월한 제품력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요즘과 같은 시기에 부드럽고 촉촉함이 더해진 두피 및 바디 클렌징은 더욱 필수적이라며, “봄철 세심한 피부 관리를 위해서 사해 미네랄이 함유된 시크릿 스킨케어 라인으로 아름다운 바디라인을 가꾸시기를 추천한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일보 골든걸은 자체 운영하는 SNS(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를 통해 스킨케어, 메이크업, 바디케어, 헤어케어 등 뷰티 아이템 전 부문에 걸쳐 설문조사를 진행, 만족도 높은 브랜드와 제품을 선정하고 있다. 평균 2000여 명 이상이 해당 설문에 참여하고 있으며, 뷰티 전문 에디터들의 추천과 검증을 거친 우수 아이템들이 동아일보 골든걸 에디터스픽!’에 발표된다.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


맞춤형 서비스로 韓 시장 확대하는 ‘알리익스프레스’
[KJtimes=김승훈 기자]알리바바그룹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가 한국시장에서 발판을 넓히고 있다. 물류 시스템을 개선하고 한국어 챗봇을 도입하는 등 국내 소비자 편익 증진에 나섬으로써 고객 확보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알리바바그룹이 2010년부터 운영하는 글로벌 전용 전자상거래 플랫폼이다. 현재 20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해외직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중이다. 한국에는 지난 2018년 한국 시장 운영팀을 구성하고 10월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으로 지난해 8월 네이버와 쇼핑 검색 제휴를 맺기도 했다. 최근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 시장 전용 물류 노선을 개설해 상품 배송 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켰다. 특히 전용 노선 중 하나인 중국 웨이하이(威海)시에는 창고에 미리 물품을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창고에서 배송된 상품은 최대 7일 내에 배송 가능하다. 방역물품은 모두 웨이하이시를 통해 3~7일 이내 배송된다. 지난 6개월간 알리바바그룹 산하 물류 회사 차이냐오 네트워크와 함께 택배 수거부터 배송 노선까지 세부 프로세스도 개선해왔다. 한국 소비자들이 편리하게 주문하도록 한국어 챗봇 기능도 도입했다. 알리바바그룹 글로벌 연구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