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집콕으로 떠오른 OTT…방구석 영화관에서 즐기는 ‘원 바이트 스낵’

[KJtimes=김봄내 기자]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집에서도 영화나 밀린 드라마를 시청할 수 있는 플랫폼인 OTT(Over The Top, 개방된 인터넷을 통해 방송 프로그램, 영화 등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의 인기가 날로 높아지면서 이와 함께 즐기기 좋은 간편 간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넷플릭스가 발표한 올해 1분기(1~3)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이후 전 세계 1577만명의 유료 회원 수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외출을 자제하는 대신 안방에서 콘텐츠를 소비하면서 가입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처럼 영화관에 가는 대신 집에서 휴대폰이나 모니터로 OTT시청하는 일명 방구석 영화관이 인기 집콕 취미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밤에 먹어도 부담이 없고 한 입 크기로 출시되어 먹기도 간편한 원 바이트(One-bite) 스낵이 주목 받고 있다. 한 입 크기로 컷팅되어 상큼하고 시원하게 즐기는 컵과일부터 와인과 함께 가볍게 곁들이기에도 좋은 미니 치즈까지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청과브랜드 돌(Dole)코리아는 한 입 크기로 먹기 좋게 자른 과일을 100% 과즙주스에 담아 간편하게 즐기는 후룻컵을 선보였다. (Dole)사가 엄선한 과일을 한 손에 잡히는 작은 컵에 담고, 과일을 깎는 번거로움이나, 껍질, 씨 등 음식물 쓰레기를 처리할 필요가 없어 편의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상큼하고 부드러운 과육을 설탕을 첨가하지 않은 100% 과즙주스에 담아내, 늦은 밤 영화를 보다가도 부담 없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제품 종류는 파인애플컵’, ‘복숭아컵’, ‘망고컵’, ‘자몽메들리컵’ 4종으로 구성돼 있어 각자 취향에 따라 선택해 즐길 수 있다.

 

 

돌 가공식품사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을 하지 않고, 집에서 휴대폰이나 PC 모니터로 영화를 즐기는 OTT 시청이 인기 집콕 취미로 떠오르면서, 함께 즐기기 좋은 간편간식이 덩달아 주목되고 있다라며, “올 여름 한 입에 쏙 들어가는 상큼한 과육과 시원한 과즙주스를 담은 돌 후룻컵과 함께 영화를 즐기며 즐거운 방콕 라이프를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영화를 보며 즐기는 향긋한 와인 한 잔 또는 시원한 맥주랑 곁들이기에도 좋은 간식들도 주목된다. 매일유업의 치즈 전문브랜드 상하치즈가 '상하치즈 미니' 아몬드고다, 베이컨체다 2종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번 제품은 리얼아몬드와 베이컨칩으로 식감에 재미를 더해 스낵으로서 매력을 강화한 제품이다. 두 가지 맛 모두 맥주나 와인 등 술안주로도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이다.

 

 

동원F&B는 바삭하게 즐기는 상상 바삭 명태칩’ 2종을 출시했다. 한입에 쏙 들어가는 크기여서 깔끔하게 즐길 수 있으며, 어른들의 술안주는 물론 아이들의 영양간식으로 활용하기 좋다. 이번 제품은 동원F&B가 청정해역 베링해 인근에서 잡은 명태살을 엄선해 만든 제품으로, 단백질과 아미노산이 풍부한 명태살을 깨끗한 기름에 튀겨내, 영양은 물론 바삭한 식감까지 살아있다.

 

 

오리온은 도도한 나쵸의 미니 버전인 '도도한 미니미나쵸'를 출시했다. 이번 제품은 작은 사이즈로 깔끔하게 먹기 원하는 소비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제품으로, 기존 도도한 나쵸의 바삭함은 그대로 살리고 크기는 3분의 1로 줄여 한 입에 쏙 넣어 먹을 수 있게 편의성을 높였다.

 

 

건강하게 즐기는 견과류 간식들도 출시되고 있다. 풀무원녹즙은 프리미엄 견과 4종을 기름없이 오븐에 구운 프레시 넛츠파이를 출시했다. 본 제품은 프리미엄 견과 4종에 캐나다산 메이플시럽 등을 더해 맛과 영양 밸런스까지 고려한 프리미엄 견과 간식으로, 사차인치를 비롯한 아몬드, 코코넛 등에 메이플시럽, 코코넛꽃진액 등을 더해 먹기 좋게 뭉쳐 놓은 견과 파이다.

 

 

CJ제일제당은 최근 간편하게 즐기는 맥스봉 직화구이 꼬치바를 출시했다. 한 입 크기로 핫바 조각을 나눠 아랫부분까지 편리하게 먹을 수 있도록 했다. 이번 제품은 직화로 핫바를 직접 구워내 불향과 풍미를 더했으며, 고기의 잡내를 잡는 생강과 마늘, 단맛을 내는 양파로 만든 양념들을 넣고 12시간 이상 숙성해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주는 교훈①…파리 날리는 식당들
[칼럼니스트=박봉원 한국성심리교육센터 고문강사]지금은 맛집으로 유명해져서 전국에서 손님이 몰려든다는 돈가스전문점 ‘연돈’뿐 아니라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나오는 식당들은 대부분이 한가하다는 즉, 장사가 안 된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그중에는 식당주인이 생계를 걱정할 만큼 시청자들이 식당의 미래를 걱정할 만큼 한가한 식당들도 있다. 심지어 ‘저 정도라면 차라리 문을 닫고 주인이 다른 직업을 찾아보는 게 낫겠다’고 생각되는 식당들도 있다. 그런데 이렇게 장사가 안 되는 식당에 대하여 우리들은 흔히 먼저 그곳에서 파는 음식의 맛부터 의심한다. 즉 음식이 맛없으니 장사가 안 될 것이라고 가장 먼저 생각한다는 것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누구나 맛있는 음식을 먹기 바라는 반면 맛없는 음식은 먹기 싫어하는 까닭이다. 더구나 맛집을 찾아서 전국을 다니는 사람들도 있으니 다른 어떤 것보다 음식의 맛부터 의심하는 것은 아주 당연할 것이다. 그래서 음식의 맛은 식당의 기본 중에서도 가장 기본이 된다고 말할 수도 있는 것이다. 백종원 역시 같은 생각을 하는지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그는 어느 식당에든지 처음 가면 자리에 혼자 앉아 가장 먼저 식당주인이 추천하는 그 식당의



'방탄티비' 방탄소년단 정국 남다른 그림 실력 소유자 "풍성한 표현력+상상력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20분 만에 그린 그림으로 남다른 실력을 자랑했다. 13일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티비'에서는 'Jung Kook's Art Class'라는 제목으로 멤버 정국이 그림을 그리는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정국은 대기실 한 켠에 서 있는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다. 정국은 초승달을 그린 후 중간 부분에 큰 눈을 그려 넣었고 눈동자도 디테일하게 표현했다. 이후 달의 표면에 움푹 파인 구덩이 등도 세세하게 그려 넣었고 초승달 아래 부분에 구름과 흐르는 물도 그리며 신비롭고 심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초승달 위에 앉아 낚시를 하는 사람을 그려 넣어 눈길을 끌었고 섬세한 명함으로 생동감 느껴지는 표현력을 더해 상상력 넘치는 뛰어난 그림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그림을 본 멤버 제이홉은 "니가 그린 거야? 지금? 대박이다"라며 정국의 그림 실력에 감탄했고 그림의 주제에 대해 묻기도 했다. 이에 정국은 "아무 생각 없이 그린거야"라고 답했고 제이홉은 정국이 들고 있던 펜을 뺏어 가면서 "여기서 내 사인이 들어가면 내가 그린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누리꾼들은 "진짜 정국이 재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