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OTT업계, 때 아닌 ‘호황’

집에 머무는 시간 늘면서 영화 산업 개봉 연기 잇따라

[KJtimes=김승훈 기자]최근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넷플릭스가 때 아닌 호황을 누리고 있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최근 OTT사용량이 평소대비 2배 이상 폭증하고 있어서다. 이 같은 현상에 일부 제작사들은 신작 영화 개봉 시기를 늦추는 대신 OTT를 통한 개봉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디즈니 뮬란엑스맨: 뉴 뮤턴트‘, 소니픽쳐스 ‘007 노 타임 투 다이‘, 파라마운트사 더 콰이엇 플레이스‘, 유니버셜픽쳐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등은 개봉 날짜를 연기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사람들이 많이 몰려드는 다중이용시설 등 이용이 자제되고 있어서다. 따라서 영화관 대신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플랫폼 내에서의 개봉이 거론되는 중이다.


이미 NBC 유니버설픽처스는 오는 4월 개봉하는 트롤:월드 투어를 극장과 온라인에서 동시 개봉하키로 했다.


NBC유니버설은 영화 개봉을 미루거나 배급하지 않기보다는 소비자들이 집에서 영화를 볼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인터넷 트래픽이 폭증하는 현상과 무관치 않다. 실제 최근 인터넷 트래픽 사용량은 이동제한이 금지되면서 집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자 부쩍 늘었다.


CDN(콘텐츠전송네트워크) 서비스 기업 GS네오텍에 따르면 OTT 기업의 지난 2월 트래픽(인터넷 사용량)은 전달인 1월보다 최대 44.4% 뛰어 올랐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역시 최근 페이스북 사용량 증가 폭이 매년 새해 전야보다 월등히 높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유럽에서는 EU 집행위원이 나서 인터넷 정체현상에 대한 예방 조치에 나섰다.


티에리 브르통 유럽연합(EU) 내부 시장 담당 집행위원은 성명을 통해 스트리밍 업체, 이동통신 사업자, 개인 사용자 모두가 바이러스 확산에 맞선 전투 중 인터넷의 원활한 작동을 보장할 공동 책임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넷플릭스는 유럽 내에서 한 달여 간 스트리밍 품질을 낮추기로 결정했다. 영상을 고화질보다 표준화질로 재생함으로써 인터넷 정체를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측은 이 조처를 통해 유럽 네트워크망 정체가 25%가량 줄 것으로 보고 있다.









네파, 전지현의 판타지한 모션 담은 ‘비타 프리모션’ 광고 영상 공개
[KJtimes=김봄내 기자]아웃도어 브랜드 네파가 2020년 SS시즌을 맞아 근육과 몸의 움직임에 초점을 맞춘, 애슬레저 시장의 판도를 바꿀만한 신개념 카테고리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을 출시하며 2014년부터 전속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전지현과 함께한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전지현은 숨겨 두었던 끼를 모두 발산하듯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을 재미있게 풀어내 눈길을 끈다. 하나의 뮤직비디오처럼 구성된 이번 광고는 TV에서 흘러나오는 V2 양준일의 히트곡 판타지에 전지현이 빠져들면서 시작된다. ‘빨래를 걷어야 한다며 기차 타고 떠났어’라는 가사를 따라 부르며 셀프 빨래방에서 빨래를 걷고 있던 전지현은 곳곳을 누비며 역동적인 모션을 보여준다. 익살맞고 유쾌한 표정과 음악과 딱 맞춘듯한 자연스럽고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 특히 디지털 버전으로 공개된 영상은 반전을 더해 세탁 중이던 세탁기를 통해 드넓은 자연 속, 북극, 우주에까지 프리모션 컬렉션을 입고 등장해 계속 춤을 추며 익살스러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네파는 이 영상을 통해 부위별로 다른 소재를 적용해 몸에 착 감긴듯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비타 프리모션 컬렉션의